창작 무용극 ‘궁:장녹수전’ 정동극장에서 막 올려
창작 무용극 ‘궁:장녹수전’ 정동극장에서 막 올려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3.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15일부터 상설 공연
‘예인’ 장녹수의 삶 그려
ⓒ정동극장
ⓒ정동극장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창작 무용극 ‘궁:장녹수전’이 오는 15일부터 정동극장에서 상설 공연으로 무대에 오른다. 

작년 초연된 이 작품에서는 '조선의 악녀', '희대의 요부'로 불리며 연산군을 마음대로 휘두르던 장녹수를 ‘예인'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그녀의 삶을 풀어낸다.

천한 노비 출신의 장녹수가 스스로 기예를 익혀 기생이 되는 과정부터 연산군에게 선택되어 입궐하게 되는 신분 상승 이야기부터, 왕의 곤룡포를 걸치고 권력을 휘두르는 모습, 반정 군사들에 의해 죽음을 맞이하는 마지막까지 모두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장녹수의 삶을 따라 민가의 놀이 문화와 무대에서 자주 만나볼 수 없는 기생집 문화, 그리고 품위있는 궁중문화까지 모두 공연 속에 담겨있다.

연희성 강조를 위해 이전 공연에는 없었던 엿장수의 ‘가위치기’ 장면을 추가하는 등 초연 공연을 다소 수정했다.

이 작품에는 서울시무용단장 정혜진 안무가와 뮤지컬 '레드북'의 오경택 연출 등이 참여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