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별밤' 각종 SNS에 지친 10대들을 위해 '라디오 감성'으로 다가간다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3.1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주년을 맞이한 별이 빛나는 밤에, 새로운 별밤지기는 '산들' 매일 오후 10시 5분부터 12시까지 진행
ⓒMBC
ⓒMBC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요즘 10대들은 유튜브, SNS 등을 통해 소통하고 소식을 듣는다.

과거 가수 이문세가 '밤의 문교부 장관'이라고 불린 시절이 있었다. MBC 표준FM(95.9㎒)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를 11년간 진행했을 때다.

1969년 3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한 '별밤'은 청소년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누린 라디오 프로그램이었고, 별밤 DJ를 '별밤지기'라고 부르며 누구냐에 따라 세대를 구분할 정도였다.

라디오 '별밤'의 영향력은 연예인을 배출하며, 주 청취자가 10대인 것을 고려했을 때 영향력은 굉장했다.

그러나 2010년대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라디오는 팟캐스트, 유튜브의 공세에 밀려나는 신세가 됐고, '별밤'도 주 청취층인 10대들이 라디오를 떠난 상황에서 어느덧 50주년을 맞았다.

ⓒMBC
ⓒMBC

최근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만난 26대 '별밤지기' 산들(본명 이정환·27)과 신성훈(40) PD는 "라디오에서 돌아섰던 청소년 친구들의 마음을 어떻게 돌리느냐가 DJ와 제작진들의 가장 큰 숙제"라고 전했다.

신 PD는 "라디오가 점점 나이 든 사람들을 주요 타깃으로 삼고 있다. 청소년들이 떠난 매체를 청소년 타깃으로 해야 하나, 고민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런 그를 설득한 사람은 선배 PD인 남태정 PD였다. "'노력도 해보지 않고 청소년들을 놓아주는 건 아닌 것 같다'라는 선배 말을 듣고 나선 다시 청소년들의 라디오가 되기로 했어요. 지금은 '교실 콘서트' 같은 청소년 맞춤 기획을 하고 있고요. 반응은 점점 오는 것 같아요. 들어오는 사연 중 10대 친구들이 보내는 게 절반을 넘어섰어요."
   
신 PD는 "청소년들이 유튜브, SNS 등 뉴미디어에 많이 지쳐있더라"라며 "라디오만이 주는 감성이 다시 청소년들에게 먹혀들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지금 10대들은 우리가 10대였던 시절보다 훨씬 수준이 높고 감성적이에요. 우리 나이 땐 매체가 많지 않아서 라디오에 맹목적으로 빠져들었지만 지금 청소년들은 매체를 선택할 수 있는 시대잖아요. 만약 청소년들이 라디오를 듣는다면 그건 진짜 우리가 '선택'을 받은 거니까, 더 잘 만들어야겠죠."

그렇다면 라디오만이 줄 수 있다는 '라디오 감성'이란 도대체 무엇일까. 신 PD는 "감성, 감동은 감각을 통해 전달되지 않나"라며 입을 열었다.

"라디오는 유일하게 청각 하나만을 사용해 세계를 확장하는 매체예요. 감각 하나만 갖고도 만족감을 느낄 수 있죠. 시각을 안 열어도, 냄새를 안 맡아도, 맛을 안 봐도 되고 조용히 하던 대로 귀를 열고만 있어도 충분히 행복해질 수 있는 매체, 그게 라디오입니다."

ⓒMBC
ⓒMBC

산들 또한 "라디오는 라디오로 만들어지는 세계가 있다. 듣다 보면 그 세계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매력이 있다"고 답했다.

산들은 '별밤'의 50주년을 맞는 별밤지기가 자신이라는 사실에 엄청난 부담감을 가진 적 있다고 털어놨다.

"너무 부담스러웠어요. 별밤이라는 무게감도 있지만 50년이라는 역사의 무게감도 너무 크더라고요. 큰 바위에 짓눌려진 기분은 처음이었어요. '나여도 괜찮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자괴감에 빠지기도 했죠. 하지만 50년이라는 특별한 시간이 저 때문에 우중충해지는 건 싫더라고요. 부담스럽고 무겁지만, 그냥 즐기기로 했어요. 하하."

신 PD는 '별밤'이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비결로 '편안함'을 꼽으며 "'별밤'은 어린 시절 뛰어놀던 동네 전봇대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별밤'은 50년간 많은 위로와 안녕을 전달해줬어요. 특정 집단에 딱 들어맞는 얘기가 아니라 개개인이 듣기 편안한, 삶과 밀접한 얘기를 담아낸 거죠. 그래서 이렇게 오래 유지할 수 있었다고 봐요. 한번은 이런 사연이 왔어요. 10년 만에 라디오 켰는데 아직도 '별밤' 하고 있었냐고요. 하하. 그런 사연은 아마 다른 프로그램에선 못 받을걸요."

라디오 프로그램들이 유튜브 채널을 만들고 라이브 방송을 하는 요즘 추세에 관해 묻자 그는 "이슈의 중심에 서는 게 아니라 주변부에, 청취자 주변에 서는 게 우리 목표"라고 힘주어 말했다.

"라디오는 라디오예요. 라디오만의 정체성을 지키지 못한 상태에서 타 미디어로 확장하는 건 위험한 시도라고 봐요. 저흰 이슈가 되고 싶은 생각은 없어요. 그냥 편하게 머무는 프로그램이 되는 게 목표예요. 지금 우리가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한편 라디오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오후 10시 5분부터 오전 12시까지 진행중 이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