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한국 창작춤 축제 한국무용제전...내달 10일 개막
국내 유일 한국 창작춤 축제 한국무용제전...내달 10일 개막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3.2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춤·창작춤 함께하는 축제
올해 주제 ‘통일을 위한 하나의 춤, 원무’
ⓒ한국춤협회
ⓒ한국춤협회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제33회 한국무용제전이 다음달 10일부터 21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에서 개최된다. 한국무용제전은 국내 유일의 한국 창작춤 축제다. 

 ㈔한국춤협회 주관으로 이루어지는 한국무용제전에서는 전통춤을 바탕으로 한 한국 창작춤을 선보인다. 우리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함께 조명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올해 축제의 주제는 '통일을 위한 하나의 춤, 원무'이다.


한국춤협회는 "남과 북은 70년 분단 역사를 지녔지만 같은 언어와 문화를 공유했다"며 "이런 정서를 바탕으로 하나가 되는 춤을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작으로는 ‘땅에 사람’과 ‘공동체’가 이름을 올렸다. ‘땅에 사람’은 한국 창작춤의 대모로 일컬어지는 김매자 안무가, ‘공동체’는 최진욱 안무가의 작품이다.

한편 중국의 ‘북경사범대학 청년무용단’ 등이 폐막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