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다크 피닉스' 개봉 전 엑스맨1부터 아포칼립스까지 엑스맨 시리즈 총 정리!
'엑스맨: 다크 피닉스' 개봉 전 엑스맨1부터 아포칼립스까지 엑스맨 시리즈 총 정리!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4.0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스맨1, 엑스맨2, 엑스맨: 최후의 전쟁, 엑스맨 탄생: 울버린,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더 울버린,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엑스맨: 아포칼립스, 로건, 엑스맨: 다크 피닉스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X-MEN: DARK PHOENIX)'가 오는 2019년 6월 개봉할 예정이다. 개봉을 앞두고 기존 엑스맨 시리즈와는 차별되게 강력한 비주얼의 메인 포스터와 화려하 스케일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엑스맨 시리즈가 준비한 마지막 피날레인 만큼 보다 영화를 재밌게 즐기기 위해서는 앞선 영화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 엑스맨의 탄생부터 시작 된 배경까지, 엑스맨1부터 시작하여 가장 최근 상영된 로건까지 정리했으며 엑스멘 메인 스토리 3편, 프리퀄 3편 그리고 스핀오프 3편으로 구성된다. 

ⓒ엑스맨1 포스터
ⓒ엑스맨1 포스터

1. 엑스맨 감독: 브라이언 싱어 / 개봉: 2000. 08. 12. / 104분

엑스맨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작품이다. 유전자 변이로 초능력을 갖게 된 '돌연변이'가 사회적 큰 이슈로 떠오른 시대가 배경이다. '프로페서 X' 찰스 자비에는 그들이 능력을 조절하고 인류를 위해 자신의 능력을 사용하는 'X맨'이 되도록 그들을 지도한다.

그러나 프로페서 X의 오랜 친구이자 적, '매그니토' 에릭 렌셔는 자신들을 배척하는 인간 사회에 등을 돌리고, 돌연변이들이 미래를 지배할 수 있다고 믿는 '브라더후드 오브 뮤턴트'를 이끌며, 인간 사회를 공격한다. 엑스맨은 정의로운 돌연변이 'X맨'과 '브라더후드 오브 뮤턴트'의 대립을 담고 있다.

ⓒ엑스맨2 포스터
ⓒ엑스맨2 포스터

2. 엑스맨: X2 / 감독: 브라이언 싱어 / 개봉: 2003. 04. 30. / 130분

1편과 마찬가지로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단적인 인간들이 돌연변이의 초능력이 인류를 위협할 것이라고 믿고, 돌연변이들을 격리 수용하는 등록법안을 만들며 인간과 돌연변이의 관계는 더욱 악화된다. 설상가상으로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이 대통령 암살을 시도하며, 여론은 범인으로 X맨을 지목한다.

브라더후드 오브 뮤턴트의 매그니토는 1편에서 격렬한 대결을 펼쳤던 프로페서 X에게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 인간과의 전면전을 함께할 것을 제안하며 발생하는, 돌연변이들의 생존을 위한 대결을 담고 있다.

ⓒ엑스맨: 최후의 전쟁 포스터
ⓒ엑스맨: 최후의 전쟁 포스터

3. 엑스맨: 최후의 전쟁 / 감독: 브렛 래트너 / 개봉: 2006. 06. 15. / 103분

'엑스맨: 최후의 전쟁'은 엑스맨 3부작의 마지막 영화다. 돌연변이의 치료제 '큐어'가 개발되면서 엑스맨의 생존 위험은 더욱 커진다. 그들은 능력을 치유할 수 있지만, 동시에 초능력을 가졌단 이유로 사회에서 더욱 고립됐다. 모든 상황을 인내해야 한다는 X맨의 리더 프로패서X와 적자생존의 법칙을 신봉하는 매그니토의 대립이 최후의 전쟁으로 이어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인만큼 많은 제작비를 들여 화려한 액션이 많아졌지만, 원작의 설정이 파괴되고 개연성이 부족한 스토리와 캐릭터들이 허무하게 죽으며 소모되는 등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진 못했다.

ⓒ엑스맨 탄생: 울버린 포스터
ⓒ엑스맨 탄생: 울버린 포스터

4. 엑스맨 탄생: 울버린 / 감독: 개빈 후드 / 개봉: 2009. 04. 30. / 107분

엑스맨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캐릭터는 아마 '울버린'일 것이다. 실제로 엑스맨 3부작과 프리퀄 3부작에 모두 출연했고 가장 큰 인기를 누렸던 캐릭터가 바로 울버린이었다. 이 때문인지, 엑스맨의 첫 스핀 오프 영화 역시 울버린이었다. 한국에서도 배우 다니엘 헤니가 출연하며 개봉 전부터 큰 화제가 됐다.

엑스맨 탄생: 울버린은 엑스맨 1편의 과거 시점을 다루며, 울버린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그 과정을 담고 있다. 야수같은 울버린의 매력은 한껏 살렸으나, 개연성이 부족한 스토리와 미흡한 CG처리 등 많은 문제점을 보여주며 흥행에는 실패했다.

한 가지 재밌는 점은 이 영화에 데드풀 역할로 라이언 레이놀즈가 출연했는데, 이 데드풀이 여기서 다시 스핀오프 되어 2016년 솔로 영화로 개봉했다는 점이다.

ⓒYoutube -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예고편

5.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 감독: 매튜 본 / 개봉: 2011. 06. 02. / 132분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는 앞서 개봉한 엑스맨 3부작의 과거 이야기를 다룬 프리퀄 3부작의 시작이다. 1960년대 냉전시대를 배경으로, 엑스맨 3부작의 중심이 됐던 두 인물 '프로페서 X' 찰스 자비에와 '매그니토' 에릭 렌셔의 젊은 시절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돌연변이 능력을 이용하여 3차 세계대전을 일으키려 하는 '헬파이어 클럽'의 세바스찬 쇼우를 막기 위해 CIA의 요청을 받은 찰스 자비에와 에릭 렌셔의 우정을 다루며, 절친한 친구였던 두 사람이 어떻게 적이 되었는지의 과정을 자세하게 다룬다.

ⓒ네이버 TV - 더 울버린 예고편



6. 더 울버린 감독: 제임스 맨골드 / 개봉: 2013. 07. 25. / 125분

엑스맨 탄생: 울버린의 후속작으로, 울버린의 두 번째 스핀 오프 작품이다. 원작의 '울버린 일본 사가'를 바탕으로 울버린이 일본에 가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고있다.

흥행에는 어느 정도 성공했지만, 울버린이 힐링 팩터 능력을 잃어버린다는 파격적인 설정 파괴와 과도한 일본풍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네이버 TV -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예고편

7.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 감독: 브라이언 싱어 / 개봉: 2014. 05. 22. / 134분

엑스맨 1편과 2편을 제작했던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다시 돌아왔으며, 엑스맨 시리즈 중 가장 많은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돌연변이에 대한 인류의 적대심에 힘입어, 천재 과학자 '트러스크'는 돌연변이에 특화된 로봇 '센티넬'을 만들어 돌연변이는 사상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다. 생존을 위해 오랜 시간 적으로 맞섰던 프로페서 X와 매그니토는 센티넬의 탄생을 막기 위해 울버린을 과거로 보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작중 센티넬을 개발한 과학자 '트러스크'가 원작에선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의 아버지 '하워드 스타크'였으며, 트라스크라는 이름 역시 스타크의 철자를 바꿔 만든 아나그램이라는 점이다.

이 작품이 가장 큰 호평을 받았던 이유는 탄탄한 스토리와, 과거로 돌아가 과거의 일을 수정한다는 설정으로 팬들의 큰 비난을 받았던 '엑스맨: 최후의 전쟁'의 이야기를 세계관에서 없던 일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이로써 세계관의 특별한 리부트 없이 새로운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릴 수 있다는 점이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의 큰 의의이다. 또한 결말에 등장하는 과거 엑스맨 3부작의 배우들이 다시 등장하는 장면은 팬들의 추억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네이버 TV - 엑스맨: 아포칼립스 예고편

8. 엑스맨: 아포칼립스 / 감독: 브라이언 싱어 / 개봉: 2016. 05. 25. / 143분

사상 최악의 적 아포칼립스와 X맨들의 대결을 담고 있다. 사이클롭스, 진 그레이, 스톰 등 엑스맨의 인기 캐릭터들의 젊은 시절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팬들의 흥미를 끌었으나, 큰 호평을 받았던 전작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에 비교적 부실한 스토리와 캐릭터의 매력을 잘 살리지 못했다는 혹평을 받았다.

지금껏 울버린을 중심으로 다뤄진 엑스맨의 중심 캐릭터를 진 그레이로 옮기며, 앞으로 진 그레이의 다크 피닉스 사가를 주요 스토리로 사용한다고 밝힌 것을 감안하면, 후속작과의 자연스러운 연결을 위한 장치들이 많아 앞으로의 엑스맨을 보기 위해 꼭 봐야한다고 생각한다.

ⓒ네이버 TV - 로건 예고편

9. 로건 / 감독: 제임스 맨골드 / 개봉: 2017. 03. 01. / 137분

로건은 울버린의 세 번째 스핀오프 작품이자, 17년간 울버린을 연기한 휴 잭맨의 마지막 작품이다.

미래를 시점으로, 나이가 들어 조금씩 초능력이 약해지는 울버린이 정체모를 집단에 쫓기는 돌연변이 소녀 '로라'를 만나 그녀를 구하기 위해 벌어지는 내용을 담고있다. 이전 엑스맨 영화에서 강한 인상을 남겨줬던 울버린과 프로페서 X가 늙고 병든 모습과 세기 말의 분위기를 자아내는 멕시코 국경의 풍경이 잘 어우러지며 특유의 무거운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기존에 많은 혹평을 받았던 이전의 울버린 스핀오프 영화와 달리 '로건'은 수많은 호평을 받으며 울버린의 화려한 퇴장을 장식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를 기대해본다.


 
MHN 포토
이준호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