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외상센터 현실 담은 이국종 교수의 에세이 '골든아워', TV 드라마로 만난다
중증외상센터 현실 담은 이국종 교수의 에세이 '골든아워', TV 드라마로 만난다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4.0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제작 돌입

 

ⓒ흐름출판
ⓒ흐름출판

 

[문화뉴스 MHN 이채원 기자] 중증외상센터의 현실을 담은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에세이 '골든아워'의 드라마 제작이 확정됐다.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3일 "'골든아워'의 영상화 판권 계약을 마쳤다"며 "2020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국종 교수는 국내 최고 중증외상치료 권위자로 현 아주대학교병원 센터장이다. 대한민국 각지에 권역외상센터를 설치하는데 공헌을 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에세이 '골든아워'는 이 교수와 중증외상센터 의료팀이 맞닥뜨린 냉혹한 병원의 현실을 다뤘다. 또한 이 교수가 치료한 생사의 최전선에 놓인 환자들의 사연들도 소개했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단 한 생명도 놓치지 않으려는 사람들의 분투를 중심으로 다루었다. 

특히 대한민국 중증외상 의료 현실에 대한 냉정한 시선과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독자들로부터 호평받았다.  

이 책은 지난해 출간과 동시에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등극하는 등 독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이 교수와 외상 외과 의료팀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중증외상센터의 특별한 이야기와 깊은 울림을 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대본은 '황금빛 내 인생', '내 딸 서영이' 등을 탄생시킨 소현경 작가와 온리원 작가가 함께 맡아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