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포토] 폐암 투병 중에도 연기에 열정을 보여준 배우 '이일재' 5일 새벽 별세
[MHN포토] 폐암 투병 중에도 연기에 열정을 보여준 배우 '이일재' 5일 새벽 별세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4.0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변원 장례식장 7호실에 빈소마련, 주변 걱정이 싫어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배우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탤런트 이일재가 5일 새벽 폐암으로 투병을 하는 도중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으며, 이일재는 지난해 방송에 출연해 폐암 투병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는 방송 당시 "주변에 걱정을 끼치는 게 싫어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아왔다"며 "얼굴이 좀 괜찮아지면 다시 다시 일할 생각이다"라고 말했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이일재는 한양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1980년 연극배우로 연기를 시작했다. 그리고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에서 김동회 역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장군의 아들' 시리즈와 '게임의 법칙' 등의 영화, '야인시대', '무인시대', '제3공화국', '대왕 세종', '장녹수', '각시탈'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여 배우로서 활약을 입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빈소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 오전 8시30분, 장지는 용인천주교 공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MHN 포토
이준호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