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한국 예능 베끼기, 이대로 괜찮은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한국 예능 베끼기, 이대로 괜찮은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4.0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중국발 한국 예능 베끼기가 날이 갈수록 대담해지고, 빈도도 급증하고 있다.

ⓒ중국 후난TV 제공
ⓒ중국 후난TV 제공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 이후 중국이 야금야금해온 한국 예능 베끼기 관행은 이제는 습관이 된 모양새다.

중국의 한국 예능 베끼기 논란은 몇년 전 중국 내 한류 바람이 불면서 시작되었는데, 이때마다 중국 측은 모르쇠로 일관하거나 막무가내로 프로그램을 강행해 비난을 받아왔다.

8일에는 SBS TV '집사부일체'와 흡사한 포맷의 중국 후난TV 예능 '아문적사부' 방송 소식이 국내에도 알려져 국내 방송사와 시청자의 공분을 샀다.

서로 다른 인생을 사는 4명의 제자가 다른 영역의 유명한 사부와 2박3일 동고동락하는 과정을 그린 '아문적사부' 프로그램에는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예능 '동상이몽2'로 국내 시청자들에게도 '우블리'로 친숙한 중국 배우 위샤오광(于曉光)이 출연해 더 화제가 됐다.

지난달 30일 처음 방송한 '아문적사부'는 '집사부일체'와 기획의도와 포맷이 흡사하다. 연출 스타일에서 일부 차이는 있지만 충분히 표절 의혹을 낳을 만하다.

SBS는 이번 사태에 대해 "공문을 통해 후난TV 제작진과 계속 접촉을 시도하고 있지만, 중국 쪽에서 막무가내로 방송을 강행하는 입장"이라고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비슷한 포맷이라 '표절'로 규정하기에도 한계가 있어서 우리로서는 곤혹스럽다"라며 "중국 후난TV는 과거에도 '미운 우리 새끼' 등 한국 예능을 상습적으로 베낀 의혹을 받는 곳"이라고 꼬집었다.

최근에도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을 그대로 베낀듯한 중국 텐센트 예능 '나와 나의 매니저'가 방송돼 논란을 낳았으며 이전에도 tvN '윤식당', '삼시세끼', 엠넷 '쇼미더머니', '프로듀스1010',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히든싱어', '효리네 민박' 등을 표절한 것 같은 예능이 줄줄이 쏟아졌다.

상황이 이렇지만 뾰족한 방법은 없는 모양새다.

각 방송사가 공문이나 협조요청을 해도 소통 조차 잘 이루어지지 않느 경우도 있어, 국내 컨텐츠 저작권 보호에는 앞으로도 빨간불이 켜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