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논란 영화 ‘사바하’....대종교 명예훼손 고소 진행
합성논란 영화 ‘사바하’....대종교 명예훼손 고소 진행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4.0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조이자 독립운동가 홍암 나철 사진 합성해 사용
대종교 “명백한 실수였다는 사과 납득 못해”
출처: CJ엔터테인먼트
출처: CJ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독립운동가이자 대종교 교조 홍암 나철(1863~1916)의 사진을 합성에 논란을 일으켰던 영화 ‘사바하’ 제작사 외유내강이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했다.

9일 대종교는 홍암 나철의 합성 사진 사용에 대해 제작사 외유내강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대종교는 "특정 종교관에 심취해 의도적 모독과 심각한 명예훼손의 자행에 큰 분노와 좌절감과 자괴감을 느낀다"며 "추가로 제기될 유족들의 민·형사 소송과는 별도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대종교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 고소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사바하’ 제작사는 나철 사진에 배우 정동환이 연기한 사이비 교주 얼굴을 합성해 영화에 사용한 일로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제작사는 논란 이후 즉시 “명백한 실수”였다고 사과했지만, 대종교는 이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종교는 "해당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주장들은 사실상 납득하기가 어려운 만큼 명백한 형법 제308조 '사자의 명예훼손죄'로 판단된다"며 "작금의 사태를 엄중히 판단해 제작사에 침통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