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제작사 '무리한 촬영 스케쥴, 사고 은폐' 고발당해…
'아스달 연대기' 제작사 '무리한 촬영 스케쥴, 사고 은폐' 고발당해…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4.1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태프는 '스튜디오드래곤은 스태프와 근로계약을 체결하지 않았고 근로시간과 연장근로 제한 규정을 어겼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출처 tvN
출처 tvN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올해 tvN이 선보일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이 무리한 촬영 스케쥴 등 열악한 촬영 환경으로 스태프에게 고발당했다.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와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는 10일 '아스달 연대기'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을 근로기준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으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스태프는 "스튜디오드래곤은 스태프와 근로계약을 체결하지 않았고, 근로시간과 연장근로 제한 규정을 어겼다. 또 연장 야간근로를 시키며 법에 따른 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특히 브루나이 촬영에서는 최장 7일간 151시간 30분의 휴일 없는 연속 근무를 했고, 스태프 1명은 팔이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스태프는 이어 "해외 촬영 시 발생한 사고를 알리지 않고 은폐했으며, 근로자들은 최소한의 휴식 시간도 없이 살인적인 장시간 촬영을 진행하면서 심각한 신체, 건강상 위협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고발장을 접수한 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면담도 요청했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상고시대 문명과 국가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고대 인류사 판타지극으로 송중기, 장동건, 김지원 등이 출연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