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버닝썬' 연예인 비판...'스스로 자퇴해야 할 사람 많아...'
이순재, '버닝썬' 연예인 비판...'스스로 자퇴해야 할 사람 많아...'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4.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재는 지난 11일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 시즌4'에 출연해 클럽 '버닝썬' 의혹에 연관된 후배 연예인들을 비판했다.

 

출처 KBS
출처 KBS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원로 배우 이순재가 클럽 '버닝썬' 의혹에 관련된 후배 연예인들을 비판했다.

이순재는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 시즌4'에 출연해 "법적인 판단이 나겠지만 (후배들이)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스스로 자퇴해야 할 사람들이 많다"고 꾸짖었다.

그는 "우리 직업이 활동하다 보면 인기라는 게 따라붙게 돼 있다. 과거엔 인기가 있어봤자 경제적으로 큰 수익이 있던 건 아니었다. 한평생 (연기를) 해왔지만 신구도, 나도 빌딩 하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요즘엔 그렇지 않다. 수익성이 좀 있으니까 돈이 생긴다"며 "우리가 공식적인 공인은 아니지만 공인적 성격을 띠고 있다. 우리가 하는 행위가 관객들이나 청소년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순재는 "가장 중요한 건 인기가 올라갔을 때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다. 후배들이 관리를 철저히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해피투게더' 시청률은 3.6%-3.4%를 달성했다. 이순재와 신구, 채수빈, 김성은이 함께 출연했다.

동시간대 방송한 예능들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을 제외하고 모두 1∼2%대 시청률을 기록했다. SBS TV '가로채널'은 1.5%-2.4%, MBC TV '킬빌'은 1.3%-1.1%, JTBC '트래블러'는 2.563%(이하 유료 가구) 시청률을 달성했다.

TV조선의 트로트 오디션 예능 '내일은 미스트롯'은 8.733%-11.88%를 달성하며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