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지먼트 업계, 강다니엘-소속사간 분쟁 '불법 배후 세력' 에 경고
매니지먼트 업계, 강다니엘-소속사간 분쟁 '불법 배후 세력' 에 경고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4.1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단체들 성명서 발표…"불법 배후 세력이 전속계약 근간 흔들어"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가수 강다니엘과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간 분쟁을 두고 매니지먼트 업계가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출처: LM엔터테인먼트
출처: LM엔터테인먼트

연예계 매니저들과 제작자 단체들이 가수 강다니엘(23)과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간 전속계약을 흔든 세력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매니저 약 300명이 모인 단체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하 한매연)은 12일 성명서를 내고 "관련 분쟁에서 불법적인 배후 세력 의혹은 K팝 발전을 저해하고 정당한 전속계약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는 LM과 전속계약 분쟁을 벌이는 강다니엘 배후에 대리인으로 나선 홍콩 거주 A씨와 '연예계 큰손'으로 불리는 B씨가 있다는 의혹이 일부 매체에서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매연은 성명에서 "이번 사태로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에서 규정하는 법률적 자격이 결여된 제3의 불건전한 세력이 전도유망한 아티스트를 회유하고, 소속사와의 불화와 분쟁을 부추기는 배후로 나섰다는 최근 의혹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한매연은 그러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권장하는 표준전속계약서를 바탕으로 체결된 정당한 전속계약 관계임에도 정당한 사유가 없이 단순 파기를 위한 왜곡된 주장과 비합리적인 요구 등으로 산업 근간을 해치는 일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배후 의혹이 제기된 이들을 "합법적인 에이전시 기능을 갖추지 않은 불건전 세력"이라고 비판하면서 전속계약 방해 행위가 지금껏 쌓아 올린 한류 문화의 공든 탑을 한 번에 무너뜨리는 시초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그룹 워너원내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자랑하며 워너원 그룹 활동 종료 이후 가장 활발히활동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분쟁을 시작하며 솔로 활동의 브레이크를 걸었다.

팬들은 강다니엘이 분쟁을 마무리하고 하루속히 활동을 재개하기를 응원하고 있으나, 쉽게 조정 될것 같지 않아 애를 태우고 있는 상황이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