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목련 축제 '목련꽃 그늘 아래', 태안 천리포 수목원에서 탐스런 목련 꽃구경하세요
국내 유일 목련 축제 '목련꽃 그늘 아래', 태안 천리포 수목원에서 탐스런 목련 꽃구경하세요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4.1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까지 천리포 수목원 밀러 가든
출처: 천리포수목원
출처: 천리포수목원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탐스런 목련 꽃잎이 화사한 국내 유일의 '목련 축제'가 오늘(12일) 개막했다.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서 열리는 목련 축제는 올해로 4회째를 맞는다. '목련꽃 그늘 아래'란 부제로 오는 28일까지 수목원 밀러 가든 일원에서 개최된다.
 
천리포수목원 전역에는 840 분류군의 목련이 있으며, 일반인이 관람할 수 있는 밀러 가든(공개지역)에서는 잘 알려진 백목련, 자목련을 포함해 113종 150주의 다양한 목련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축제 기간 동안 목련꽃 그늘을 연상케 하는 다양한 포토존이 설치되어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또한 주요 목련 설명패널 전시, 송훈 작가의 목련 세밀화 전시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플랜트센터와 입구 정원에서는 목련 묘목·기념품 판매, 목련차 무료시음, 사진 촬영 소품 대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되어 관람객의 체험과 편의를 도모한다.
 
비공개지역인 '목련원'은 사전 예약으로 240명에게만 공개될 예정이어서 관심이 요구된다.
 
목련원 가이드는 축제 기간 매 주말(토·일요일 각 2회)에 진행되며, 1시간 30분 동안 천리포수목원이 보유한 각양각색의 목련을 즐기며 목련에 대한 이해와 감상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