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표 축제인 2019컬러풀페스티벌 5월 개최, 도심이 축제의 장으로 변한다
대구 대표 축제인 2019컬러풀페스티벌 5월 개최, 도심이 축제의 장으로 변한다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4.14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4∼5일 국채보상로 등 대구 도심
출처 : 대한민국 구석구석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대구 대표 축제인 2019컬러풀페스티벌이 오는 5월 4∼5일 국채보상로 등 대구 도심에서 펼쳐진다.

올해는 일본, 중국, 러시아 등 7개국 22개 팀을 포함해 국내외 86개 팀 5천여명이 참가한다.

거리 퍼레이드, 거리예술공연, 아트마켓, 푸드트럭, 영호남 달빛줄다리기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볼거리를 제공한다.

거리 퍼레이드는 한차례 행진식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3개 구역으로 나눠 3분씩 순차적으로 화려한 퍼레이드 공연을 펼쳐 더 오랜 시간 참가자들이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행사 기간 2·28민주공원에서는 사전 심사를 거쳐 선정된 일반 시민 40개 팀의 핫 스테이지 공연도 열린다.

대구시는 컬러풀 페스티벌의 상징성과 정체성을 높이기 위해 최근 브랜드 로고를 새로 개발했다.

새 로고는 대구 도시 브랜드 슬로건 'Colorful DAEGU'의 동그란 그래픽 모티프를 5개의 동그라미 캐릭터로 만들어 페스티벌의 다채롭고 재미있는 이미지를 표현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어린이날과 겹쳐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