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이 서울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서울디자인비전포럼 Vol.1’ 개최
디자인이 서울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서울디자인비전포럼 Vol.1’ 개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4.15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DP 개관 5주년 기념 서울시립교향악단 ‘우리동네 음악회’도 함께
출처 : 서울디자인재단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오는 23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 3층 디자인나눔관에서 ‘서울디자인비전포럼 Vol.1’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서울디자인재단 출범 10주년과 DDP 개관 5주년을 맞이하여, 서울디자인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디자인의 새로운 비전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포럼은 ‘서울디자인, 어디로 가야 하는가’를 주제로 삼았다. 디자인의 미래상을 제시하고,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진화하는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일지 화두를 던진다.

각 디자인 분야의 전문가들이 △미래X디자인 △지속가능X디자인 △혁신X디자인 세션 아래 총 10개 강연을 선보인다.

첫 번째 세션인 [미래X디자인]에서는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과 이순종 한국미래디자인연구원 대표의 디자인의 미래와 나아갈 길에 관한 주제 강연이 진행된다. 공간 디자인의 미래에 대해서는 ‘서울, 공공공간의 내일을 그리다’를 주제로 이나미 스튜디오 바프 대표가 연사로 나선다.

두 번째 [지속가능X디자인] 세션에서는 서울디자인재단에서 추진하는 디자인 사업의 핵심인 ‘사회문제해결 디자인’과 ‘안전안심 디자인’, ‘업사이클링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한다. 세 가지 주제 모두 최근 사회 곳곳에서 활발히 활용되며 관심을 끌고 있다. 백준상 연세대학교 생활디자인학과 교수와 한경애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가 사회적 가치를 지닌 디자인에 대해 깊이 있는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주요기사

마지막 세션인 [혁신X디자인]에서는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인사이트를 찾는다. 한명수 우아한형제들 이사가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창업 성공 사례를 소개한다. 예비 디자이너들이 궁금해할 만한 노하우도 공유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BTS)의 브랜드 기획자로 유명한 변사범 플러스엑스 대표는 디자인이 만들어내는 브랜드 가치를 사례 중심으로 풀어낸다. 

강연을 마친 뒤에는 연사들과 솔직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토론 및 질의 시간도 준비되어 있다. 

출처 : 서울디자인재단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포럼은 재단 출범 10주년과 DDP 개관 5주년을 맞아 디자인 업계 전문가들 그리고 시민들과 함께 서울디자인의 비전을 조망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다.”라고 말하며, “시민들과 서울디자인을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포럼이 끝난 이후 시민들은 저녁 7시 30분부터 DDP 알림1관에서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하는 ‘우리동네 음악회’를 즐길 수 있다.

출처 : 서울디자인재단

DDP 개관 5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음악회는 알림관에서 열리는 첫 대규모 클래식 음악회로 DDP를 방문하는 시민에게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DDP를 위해 협력해온 동대문 쇼핑몰, 서울중부소방서, 서울중부경찰서, 중구청 등 유관기관 직원들을 초청해 DDP의 개관 5주년을 다함께 축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포럼과 음악회에 관심 있는 시민은 서울디자인재단 홈페이지와 DDP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사전 등록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