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수상레저 늘어나는 봄철 대비해 선박 불법개조 등 집중단속
해경, 수상레저 늘어나는 봄철 대비해 선박 불법개조 등 집중단속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4.1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지방청 광역수사대, 경찰수사관·형사, 형사기동정 등 총동원 집중단속
출처 : 해양경찰청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해양경찰청은 낚시어선 등 다중이용 선박 이용과 수상레저 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선박 불법개조와 고박 지침 위반 등을 집중 단속한다고 15일 밝혔다.

해경은 이날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각 지방청 광역수사대, 경찰수사관·형사, 형사기동정 등을 총동원해 집중단속을 할 계획이다.

해경은 선박안전검사기관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선박의 길이·너비·깊이 등을 늘리거나 선박 최상층 갑판에 많은 여객이 출입하게 하는 '복원선 침해' 행위 등의 단속과 차량이나 화물 등을 선박에 실을 때 고박 지침을 위반했는지도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검사 유효기간이 만료되거나 검사에서 불합격한 선박을 운항하는 행위가 있는지도 확인하며, 선박 승선정원 초과, 구명설비 부실검사, 해기사 승무기준 위반 등도 일제 점검할 계획이다.

해경에 따르면 2016∼2018년 해양사고가 발생한 선박은 모두 9천443척에 달한다. 이 중 3∼7월에 사고가 난 선박은 총 3천854척으로 다른 계절보다 훨씬 많은 편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집중단속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방침"이라며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해 집중적으로 단속 활동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