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 '전라병영성축제', 오는 19일 개최
전남 강진 '전라병영성축제', 오는 19일 개최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4.1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영 전투 체험, 조선 병졸 의복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마련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전남 강진군이 '전라병영성축제'를 개최한다.

출처: 강진군
출처: 강진군

'전라병영성축제'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전남 강진군 병영면 전라병영성 일원에서 열린다.

전라병영성은 조선왕조 500년간 전라도와 제주도를 포함 53주 6진을 총괄한 육군의 총지휘부 역할을 했다.

병영성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22회째로 올해는 K200A1 장갑차·대포·총 등 현대 무기 전시와 신기전·포·장군 칼 등 조선 시대 무기가 함께 전시돼 과거 현재 미래가 한데 어우러진 축제로 선보인다.

첫째 날에는 병마절도사 입성식을 재현하는 취타대 공연과 함께 전라병마절도사 입성식 등 독특한 퍼포먼스로 축제 개막을 알린다.

개막식 전후로 강진 전라병영성 학술대회와 전라병영성 국악 콘서트가 열린다.

병영 전투 체험(서바이벌 게임), 병영 병졸을 체험할 수 있는 조선 병졸 의복 체험, 병영성 축제 기간에 통용될 조선 시대 화폐인 상평통보 사용하기 등 다양하고 새로운 체험행사도 마련했다.

둘째 날에는 축제장 내 관광객들과 군민 화합을 도모한 안녕 기원 차전놀이, 한국민속촌 박회승 명인의 전통 줄타기 공연, 소원성취 성곽 밟기 등을 선보인다.

주요기사

축제 마지막 날은 말타기 체험 등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체험행사와 함께 달집 소원지를 태우며 농악단 대동 놀이를 준비 중이다.

강진군은 지역축제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청자축제·갈대 축제와 함께 전라병영성축제를 강진 3대 축제로 정해 집중 육성에 나섰다.

강진군 관계자는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을 계기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효율이 떨어지는 축제는 축소하고, 내실 있고 차별화된 강진군만의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강진군은 이번 축제를 통해 강진을 안정적인 관광 도시로 육성하며, 지역 축제 활성화를 통해 민생경제에 보탬을 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