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 각 종교계서 희생자들의 안식 기원
세월호 참사 5주기, 각 종교계서 희생자들의 안식 기원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04.1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월 16일 각 종교계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진행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오는 4월 16일 각 종교계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를 진행한다.

4월 15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과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등은 오후 7시 서울 광화문광장서 세월호 추모 미사 봉헌이 예정됐다.

서울대교구 빈민사목위원회 위원장 나승구 신부 주례로 시작되는 이번 추모 미사는 세월호 희생자들의 아픔을 기억하고 남은 유가족을 위로하며 정의롭고 안전한 세상을 염원하는 기도로 이어진다. 미사 중 영성체 이후 추모곡 제창 및 발언 시간도 마련된다. 이는 광화문광장 외 인천과 춘천, 대전, 부산, 마산 등 각 교구가 주최하여 지역별로 진행되며 지난 4월 13일 광주대교구가 앞서 개최했다.

오는 4월 16일 참사 5주기 당일에는 수원교구가 수원가톨릭대 임마누엘 성당 앞 외부 공연장에서 미사를 진행하고 대구대교구 또한 오후 7시 세월호와 대구 지하철 참사를 주제로한 특강에 추모 미사를 겸한다.

오는 4월 18일 오후 7시에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개신교연합기도회 준비위원회'가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기억하는 예배를 드린다. 이날 예배에는 416생명안전공원예배팀, 가까운교회, 강남향린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등 30여개 개신교 단체 회원들이 참석한다.

이 중 NCCK가 4월 15일 밝힌 성명은 '진실을 밝히는 일이 억울하게 희생당한 304명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자 제대로 된 추모의 시작이다, 일부 신앙인들이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막말을 쏟아낸 것에 머리 숙여 용서를 구한다, 무고한 희생자들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밀알로 기억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기도해 달라'는 것이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구성하여 진상규명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불교계에서는 지난 4월 13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세월호 참사 해역에서 참사 희생자들의 극락왕생 발원을 기원하는 추모행사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