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eraphic Fire 예술감독 내한… 국립합창단과 교류 공연 준비해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4.1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 연주회 '스트라빈스키 시편 교향곡' 준비… 가정의달 맞이하여 문화소외가구가 함께 즐기 수 있도록 준비해
출처 : 예술의전당
출처 : 예술의전당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지난 1일 제177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을 마친 국립합창단이 제178회 정기연주회 '스트라빈스키 시편 교향곡'을 미국 Seraphic Fire의 패트릭 퀴글리 예술감독과 함께 준비하고 있다.

한미 합창의 교류와 화합을 나타내고자 한 이번 공연은 패트릭 예술감독이 직접 내한하며 호흡을 마친 것으로 전해지며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또한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준비된 이번 공연에서는 문화소외가정이 참여할 수 있도록 서초구와 함께 200명 분량의 무료 티켓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연은 스트라빈스키의 시편 교향곡 뿐만 아니라 미사, 현대합창곡 등 다양한 음악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져 클래식에 낯선 이들도 쉽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국립합창단은 1973년 이후 창단된 전문 합창단의 효시로, 관계자는 합창단이 긴 역사만큼 다양한 레퍼토리를 가지고있으며 외국 합창단과의 다양한 콜라보를 통해 한국적 음악의 세계회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MHN 포토
김재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