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국립무용단 '묵향' 오르다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국립무용단 '묵향' 오르다
  • 김나래 기자
  • 승인 2019.04.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묵향'은 매, 난, 국, 주 사군자를 이용하여 정갈한 선비 정신을 한 폭의 수묵화처럼 펼쳐내는 공연
출처-국립무용단 묵향
출처-국립무용단 묵향

[문화뉴스 MHN 김나래 기자] 한국과 헝가리가 수교한지 30주년을 맞이하여 상호 문화교류 행사가 4월 18일 헝가리 무파 부다페스트 극장 페스티벌 시어터에서 열렸으며 2013년 초연된 '묵향'이 행사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묵향'은 매, 난, 국, 주 사군자를 이용하여 정갈한 선비 정신을 한 폭의 수묵화처럼 펼쳐내는 공연이다. 그동안 한국의 전통적인 미와 더불어 한국 춤의 멋을 간결하고 정제되게 담아냈다는 평가로 프랑스, 홍콩, 일본, 베트남 등에 초대된 바 있다.

특히 국립무용단의 '묵향'은 안무가 윤성주가 무용수들의 미세한 움직임을 표현했으며 연출가 정구호는 전통적이면서 현대적인 무대와 의상으로 전 세계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전하고 있다.

주요기사

출처-국립무용단 묵향
출처-국립무용단 묵향

이번 공연은 헝가리의 가장 큰 문화 축제인 '부다페스트 스프링 페스티벌'의 프로그램으로 발탁되어 헝가리 일반 시민들은 물론이며 문화 예술 관계자들에게 한국 문화 예술 콘텐츠를 알리고 상호 문화 교류를 확대하는 기회가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 상호 문화 교류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주최하고 주헝가리 한국문화원과 무파 부다페스트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