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19년 체육주간', 국민의 생활 체육 증진 위해 다양한 행사와 혜택 제공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4.1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부터 27일, 체육대회, 입장권 할인, 체력 측정 등 다양한 서비스 운영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국민의 건강한 삶을 도모하기 위해 일상생활 속 스포츠를 장려하는 2019년 체육주간이 시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대한체육회 및 국민체육진흥공단 등의 체육단체와 함께 2019년 체육주간을 시행한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매년 4월 마지막 주간에 시행되는 체육주간은 올해로 57회를 맞이한다. 이번 주간은 '건강한 일상 특별한 일주일'이라는 표어로 체육활동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독려한다.
 
전국 17개 시도에서는 지역 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종합체육대회가 열린다. 생활체육대회, 선수권대회, 어르신 체육대회 등 다양한 형태와 종목의 체육대회가 실시될 예정이다. 특히 충북 충주에서는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개최하여 43개 종목, 23,000여 명의 선수가 솜씨를 겨룬다.
 
오는 24일로 지정된 '문화가 있는 날' 역시 체육주간과 함께 시너지를 발휘한다. 프로야구 관람료 50% 할인과 스포츠 융복합 놀이터인 '스포츠몬스터'의 이용권 10% 할인 등이 마련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찾아가는 국민체력 100'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민 개개인의 체력을 과학적으로 측정하고 맞춤형 운동을 처방하여 체력 향상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또한 직장인, 군인, 소방관, 학생 등 평소 체력측정이 어려운 이들과 어르신,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체력 측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민체력인증센터를 통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문체부 전책 담당자는 "2018년 국민생활체육참여실태조사에 따르면 체육활동에 대한 관심과 참여도가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체육주간을 통해 국민들이 생활체육에 참여하고, 건강을 증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 문체부는 앞으로도 체육 참여 활성화를 위해 체육시설 확대, 지도자 확대 배치, 대상별·연령별 체육활동 지원 등 관련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MHN 포토
이형우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