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 지친 현대인의 심신 달래준다", 문경시 '힐링 휴양촌' 개장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4.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부터 개장하며 다양한 테마의 건물 조성되어 있어..."
출처: 문경시
출처: 문경시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경상북도 문경시가 일상에 지친 심신을 치유할 수 있는 '문경 힐링휴양촌'이 24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문경 힐링휴양촌'을 건설하기 위해 문경시는 사업비 약 98억 원을 투자하였고, 지난 2014년부터 문경읍 진안리에 7만 6천여㎡에 숙박시설을 포함한 명상센터, 체험시설, 농특산품 판매장 등 8개의 건물을 조성하였다.

숙박시설은 최소 2명에서부터 8명이 사용할 수 있는 11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동시에 온천 서비스를 느껴볼 수 있다.

명상센터는 천주교안동교구 유지재단이 운영하며, 재단의 신도와 일반인으로 구분하여 명상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음식과 디저트를 즐기며 오감을 활용해 체험활동을 할수 있는 다목적 공간과 문경 특산물인 오미자, 약돌돼지, 사과 등을 사거나 전통음식을 맛볼수 있는 농특산품 판매장도 마련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지친 현대인에게 백두대간 힐링휴양촌에서 명상, 휴식, 온천으로 재충전할 것을 권한다"며 "가족 수에 따라 3가지 크기의 객실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