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제3차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 발표..."공유하는 사회적 독서로"
문체부, 제3차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 발표..."공유하는 사회적 독서로"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4.2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추진전략과 13개 중점과제 도출, '소유'에서 '공유'로 가치 확산
출처-문체부
출처-문체부

 

 

[문화뉴스 MHN 이채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사람과 사회를 이끄는 독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제3차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2018년 책의 해를 계기로 처음 실시된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은 출판, 도서관, 독서계 인사 18명으로 구성된 특별전담팀(TF)를 구성하고 전문가 및 국민 설문조사, 공청회 등을 통해 수립되었다.

이번 제3회 계획에는 4대 추진전략으로 ▲ ‘사회적 독서 활성화’, ▲ ‘독서의 가치 공유 확산’, ▲ ‘포용적 독서복지 실현’, ▲ ‘미래 독서생태계 조성’을 도출했다.

국가의 경제 성장에 비해 개인의 행복수준과 삶의 질은 향상되지 못 하고, 매일 꾸준히 책을 읽는 독자(8.4%)가 다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20.2%)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드러난 것에 대한 방안으로 '사람과 사회를 이끄는 독서'를 비전으로 삼았다.

이에 따라, 이번 제3차 계획은 '개인'에서 '함께'로, '소유'에서 '공유'로 독서 가치를 확산하는 것을 중점적인 목표로 삼았다.
그 예로 문체부는 읽고 쓰고 토론하는 독서공동체 문화를 만들기 위해 연 400개의 독서 동아리 활동과 이들 동아리의 모임공간 100곳을 지원한다.

또 책 읽는 일터 기업을 인증하고, 동네서점과 심야책방을 확대하며, 우수도서를 보급한다.

아울러 문체부는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포용적 독서복지를 실현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한다.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책과 함께 학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함께 책 꾸러미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독서소외인(시각 장애, 노령화 등의 신체, 경제, 사회적 제약 등으로 독서 자료의 이용이 어려운 자)의 독서실태 등을 조사해 각 환경과 특성에 맞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책 읽는 병영 독서문화를 만들기 위한 병영도서관을 확충하고, 교정시설에서의 독서치유 프로그램도 확대하는 것도 계획 중에 있다.

한편 문체부는 독서진흥 정책을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독서문화진흥법'을 개정한다.
디지털 독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독서플랫폼을 구축하고, 독서의 가치를 분석 및 연구하여 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에 발표한 기본계획은 책 읽는 사회를 확산하고, 개인·정서적 행위에 초점을 두었던 독서 체계를, 함께 공유하는 사회적 독서로 전환해 독서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MHN 포토
이채원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