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세계테마기행] 이상하고 아름다운 아프리카 기행, '제4부 아웃 오브 아프리카, 케냐'
[EBS 세계테마기행] 이상하고 아름다운 아프리카 기행, '제4부 아웃 오브 아프리카, 케냐'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5.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8시 40분 방송, 케냐 명소 '은공 언덕'부터 진정한 사파리 '차보 국립공원'까지..."
출처: EBS 홈페이지
출처: EBS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세계테마기행, 이상하고 아름다운 아프리카'의 마지막 여행은 아프리카 케냐에서 진행된다.

덴마크에서 태어난 '아이작 다네센'이 아프리카 케냐에서 보낸 생활을 담은 영화인 '아웃 오브 아프리카'는 케냐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작품이다. 영화 촬영지로 알려진 케냐의 '은공 언덕'은 영화의 팬들은 물론, 광활하게 펼쳐진 초원을 한눈에 볼 수 있어 많은 여행객에게 사랑받고 있다. 세계테마기행 '제4부 아웃 오브 아프리카, 케냐'는 그 언덕의 꼭대기에 올라 여행자는 마지막 여정을 준비한다.


에티오피아가 커피 원두의 생산지라면 케냐는 원두 포대의 원료인 '사이잘삼'의 생산지다. 프랭크 씨를 따라 찾아간 '사이잘삼 밭'에서는 '사이잘삼'을 재배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몇 번의 공정만으로도 푸른 잎파리가 하얀 실로 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런 과정을 보고 있노라면 그동안 잊고 지내던 어릴시절 장난기가 떠오른다.

이어 방문한 몸바사의 한 마을은 입구에서부터 아기자기한 나무 조각들을 볼 수 있다. 아들의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의 아버지부터 나무 조각을 해왔다는 마을 사람들의 눈에는 나무 조각에 대한 자부심이 가득히 담겨있다. 그들이 조각한 기린, 사자, 펭귄 등 다양한 동물 모양의 나무 조각들을 볼 수 있는데, 진짜 펭귄은 한 번도 본 적 없다는 마을 사람들이 만든 '펭귄 조각'은 어쩐지 더 귀엽게만 느껴진다.

야생동물들로 가득한 사파리를 보지 못했다면 아프리카를 제대로 본 것이 아니다. 이에 진정한 사파리를 즐기기 위해 케냐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국립공원 '차보 국립공원'을 방문한다. 지평선이 보이는 드넓은 차보 평원을 뛰어다니는 가젤과 얼룩말, 기린, 코끼리 무리를 보게되면, 우리는 아프리카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된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