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음악 페스티벌 '2019 디토 페스티벌' 디토의 마지막 공연
5월 음악 페스티벌 '2019 디토 페스티벌' 디토의 마지막 공연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5.14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베르트 ‘송어’, 브람스 4중주 1번, 차이코프스키 ‘플로렌스의 추억’ 등 용인문화재단 5월 음악 공연, 축제
출처 - 용인문화재단
출처 - 용인문화재단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재)용인문화재단이 '2019 디토 페스티벌 : 디토 연대기'를 개최하며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앙상블 디토의 마지막 시즌 투어 공연으로 오는 6월 20일 오후 7시 30분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한다.

슈베르트 '송어', 브람스 4중주 1번, 차이코프스키 '플로렌스의 추억' 등 이전에는 보지 못했던 실내악 장르의 흥행 열풍을 일으킨 그룹으로 활동했다. 2007년 결성 이후 한국 클래식 음악계에서 혁신적인 음악으로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 프로젝트 실내악 그룹 '앙상블 디토'는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과 바이올리니스트 스테판 피 재키브 등 세계적인 클래식 스타를 다수 배출했다.

출처 - 용인문화재단
출처 - 용인문화재단

올해 무대는 12번째 시즌을 맞아 앙상블 디토 멤버들이 새로운 비전을 위해 마지막 시즌을 결정하고 진행되는 공연이라 의미가 더 깊다. 마지막 무대의 주제는 디토의 하이라이트 음악들을 엮은 디토 연대기로써 그동안 연주자들과 팬들이 보여준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들을 떠올리며 그들의 눈부셨던 여정을 따라가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주요기사

원년 멤버인 스테판 피 재키브와 피아니스트 조지 리의 합류로 더욱 풍성한 음악을 선사해줄 이번 용인 투어 공연에서는 슈만의 피아노 5중주, 모차르트 현악 3중주 디베르티멘토 1악장, 드보르작 피아노 5중주 2악장 등 그동안 가장 사랑받았던 프로그램을 엄선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가격과 예매 등에 대한 문의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나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 또는 용인문화재단 CS센터에서 가능하다.


 
MHN 포토
이준호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