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만화포럼 '만화와 공간을 잇다' 개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만화포럼 '만화와 공간을 잇다' 개최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5.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동식 홍익대 부교수 해외 우수 도서관 다양한 사례를 소개 예정"
출처: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출처: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김동화)이 오는 24일 제1회 공개 만화포럼 '만화와 공간을 잇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만화포럼은 만화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만화계 이슈에 대한 연구와 결과물에 관해 토론하는 자리로 지난 2013년 연구 포럼의 정례적 운영을 통한 만화 연구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지난 1999년도에 설립된 만화도서관은 현재 약 32만 권의 자료를 소장하고 있으며, 연간 약 20만 명이 이용하는 만화 특화 공공도서관이다.

그 동안 별도의 초청자 없이 만화포럼이 진행되었으나, 외부 전문가의 강연 및 외부 참석자 간의 의견 청취 등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공개 포럼이 진행되어 전문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주요기사


올해에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부천시민의 문화권 향상을 위한 방향성'을 주제로 1년간 연구를 진행하며 오는 24일에는 한국만화박물관 및 만화도서관 공간 개선 연구를 위한 공간 전문가 초청 포럼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윤동식 홍익대 건축도시대학원 부교수가 '사람을 부르는 도서관'이라는 주제로 해외 우수 도서관의 이용자를 위해 시도한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며, '행복한 교육'을 탐색하며 우리나라 학교 공간에 대한 고찰을 담은 '공간이 아이를 바꾼다'의 저자 김경인 브이아이랜드 대표는 '공간이 사람을 바꾼다'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만화포럼을 통해 만화산업 성장을 위한 발전 방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되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며 올해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부천시민의 문화권 향상을 위한 방향성'을 주제로 하반기 3차례 포럼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