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인터뷰] 레이디스코드 주니 "레이디스코드 단독 콘서트, 월드 투어 콘서트 하고 싶어요"
[MHN 인터뷰] 레이디스코드 주니 "레이디스코드 단독 콘서트, 월드 투어 콘서트 하고 싶어요"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5.1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디스 코드 오는 16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으로 컴백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최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심선희 역으로 캐스팅된 ‘주니’가 레이디스 코드로 뭉쳐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 으로 컴백한다.

레이디스 코드는 오는 16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을 발표하고 2016년 10월 '스트레인저’(STRANG3R) 이후 2년 7개월 만에 완전체로 활동을 펼친다.

지난 15일 ‘레트로 장인’ 레이디스 코드와 이번 컴백 관련하여 서울 강남 마이라이브홀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주니는 이번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 컴백에 설레는 있는 모습을 비췄다.

 

Q.먼저 컴백 소감부터 말씀해주세요.

너도 너무 오랫동안 기다려온 순간이라 무엇 보다 즐기며, 재미있게 활동하고 싶습니다.

Q.이번 앨범에 력했던 점은?

무대를 준비하면서 안무나 녹음이나 편안한 마음으로 하고 있어요. 무대에서도 여유로움, 멋있고 당당한 모습,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Q.주니씨 단발 이야기가 많았다. 머리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주변에서 짧은 머리가 잘어울린다고 해서 자르고 싶었는데 애슐리 언니랑 단발이 겹쳤다. 이사님이 그냥 숏컷 어떠냐고 제안을 하셨는데 진짜 숏컷은 모아니면 도여서 많은 고민을 했어요. 그래도 한번쯤 도전해보고 싶어서 마음먹고 잘랐어요. 주변 반응이 좋아서 이 머리에 만족하고 있어요. 중고등학교 이후로 이렇게 짧은 머리는 처음이에요.

Q.세분의 성향이 아주 다른데, 그럼에도 같이할 있는 이유 있나요?

너무 달라서, 반대되는 게 많다 보니깐 예전에는 부딪힐 수도 있었어요. 하지만 너무 오래 있다 보니 말을 안해도 알 수 있게 되었어요. 이제는 표정만으로 기분파악도 가능하고,  습관들이 맞춰져서 지금은 편해요. 성향이 다르니깐  숙소에서는 개인 시간을 많이 가져요. 같이있는 시간과 개인시간의  비율을 잘 맞추는 게 좋은 거 같아요.


Q.이 맛에 가수 한다는 느낌.  언제 드는지?

무대에서 너무 긴장하고 걱정이 많은데 막상 올라가니 하고 있어요. 아 내가 이맛을 알아서 하고 있구나 이런 느낌이 들었어요.

Q.주니씨 드라마 출연 시력을 점점 잃어가는 역할 어렵지 않았나요?

시력이 좋은데 시력을 잃어가는 연습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고민이 많았고, 많은 어려움이 있었어요. 하지만 연습을 정말 많이 했어요.

Q.연기 분야에서 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나요?

항상 해보고 싶은 캐릭터가 있었어요. 재벌 집 막내딸인데 오빠가 2명 있고 말괄량이 여동생을 해보고 싶어요.  미운 짓을 하는데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이 있는 그런 캐릭터를 하고 싶습니다.

Q.생각하는 오빠 두 명은 누구인가요?

박보검, 유승호님과 같이하면 정말 좋을 거 같습니다.

Q.가수로서 루고 싶은 미래의 목표가 있나요?

세명이서 세계 곳곳 투어 하는 월드투어를 해보고 싶어요. 친구들한테 전화가 오면 “응 나 일본이야, 유럽이야 해보고 싶어요. 나 지금 파리라서 시차가 안맞아” 등이요.

Q.마지막으로 활동 다짐 말씀해주세요

오래 기다려주신 만큼 무대를 함께 즐기고 싶어요. 컴백을 통해 팬분들과 가까운 소통을 하고 싶습니다.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