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원 코리아' 정기연주회 오는 8월 개최... "남북 협연 가능성 작아도 노력할것"
정명훈, '원 코리아' 정기연주회 오는 8월 개최... "남북 협연 가능성 작아도 노력할것"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5.1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서 세 번째 정기 연주회 진행... "북한 측 협연자 미정"
출처 : 크레디아
출처 : 크레디아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인 남북 관계 사이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지휘자 정명훈(66)이 세 번째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를 연다. 

클래식 기획사 크레디아는 16일 정 지회자가 이끄는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가 오는 8월 18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세 번째 정기 연주회를 가진다고 밝혔다. 

이 공연에서는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3번과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을 연주한다. 

특히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3번에 대해 협연할 피아니스트가 아직 공개되지 않아 염두에 둔 북한 연주자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주최 측은 "북한 연주자를 섭외하고 싶지만, 아직 북측이나 우리 통일부와 논의가 끝나지 않았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히며 "남북 협연이 올해 안에 성사될 가능성이 작더라도 계속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정명훈 지휘자를 중심으로 2017년 조직된 이 오케스트라는 남북 교류를 목적으로 국내외 유명 오케스트라 전, 현직 단원이 뭉친 '프로젝트 오케스트라'이다. 

정 지휘자는 2017년 첫 정기 공연을 앞두고 "언젠가 북한 음악가들과 함께 연주하는 것이 이 오케스트라의 목표"라고 설립 목적을 뚜렷하게 밝힌 바 있으며, 매년 정기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출처 : 크레디아
출처 : 크레디아

그는 지난 2011년 9월 평양에서 북한 국립교향악단과 은하수 관현악단과 리허설을 진행하고 2012년 프랑스 파리에서 은하수 관현악단과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 합동 연주를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남북 협연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진행된 두 번째 원코리아 정기연주회는 북한 성악가들과의 협연을 추진했으나 불발되어 안타까움을 샀다. 

정명훈은 기획사 크레디아를 통해 "나는 음악인이기 전에 한국인이며 한국인으로서 제일 중요한 일이 남북한 문제"라며 "북한 연주자들과 함께 하는 무대가 성사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통일을 꿈꾸고 북한의 어려운 현실을 돕기 위해 계속 연주를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기 연주회를 통해 얻어지는 정명훈의 공연 출연료는 북한 어린이 돕기 성금으로 기부된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