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피아니스트 카티아와 함께하는 제742회 정기연주회
KBS교향악단, 피아니스트 카티아와 함께하는 제742회 정기연주회
  • 이솔 기자
  • 승인 2019.05.16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예술의전당, 25일 화성 유앤아이센터에서 진행, 유려한 협주 속 독창적인 피아노의 선율 선보여...
출처 :
출처 : KBS교향악단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KBS교향악단의 제742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5월 24일 예술의전당, 5월 25일 화성 유앤아이센터에서 양일간 요엘 레비의 지휘와 피아니스트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의 협연으로 열린다.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는 현재 유럽 유수의 악단들과 함께 가장 활발하게 연주하는 여성 피아니스트 중 한 사람으로, 화려하고 다양한 표정의 연주가 트레이드 마크이다. 그녀는 이후 베를린 필하모닉, 카네기홀 등에서 실력을 뽐냈다.

이후 그녀는 2018년 국내에서도 파보 예르비와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협연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KBS교향악단과 함께하는 이번 연주는 그녀와 국내 오케스트라간의 첫 협연이며, 그녀의 주요 레퍼토리 중 하나인 <차이콥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선보인다.

해당 협주곡에서는 강렬한 도입부와 이후 전개되는 다양한 악기들과 피아노의 유려한 합주를 감상할 수 있다. 도입부의 인상이 강렬하지만, 이후로 진행되는 1악장에서는 부드럽고 섬세한 연주를 맛볼 수 있다. 이후 점점 고조되는 분위기를 통해 연주가 진행된다.

출처 : KBS교향악단
출처 : KBS교향악단


이번 제742회 정기연주회의 메인 프로그램으로는 ‘교향곡’이지만 ‘협주곡’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는 <버르토크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이다. 헝가리의 민요 위에 덧붙인 클래식의 색채를 맛볼 수 있는 이 곡은 사실상 버르토크의 유일한 ‘교향곡’이다.

특정 협주악기가 오케스트라에 앞에 위치하지는 않지만 마치 협주곡처럼 여러대의 독주악기가 등장해 오케스트라와 협주형태의 어울러짐을 강조한 곡이다.

KBS교향악단은 3월 헝가리 작곡가 코다이의 곡을 주요 레퍼토리로 선정한데 이어, 이번에도 헝가리의 대표적인 작곡가인 버르토크의 음악을 선곡하여 올해로 수교 30주년을 맞는 양국관계를 다시 한번 기념하였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재단법인 KBS교향악단 홈페이지 참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