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크 바이올린 대가’ 레이철 포저 10년만에 내한 공연
‘바로크 바이올린 대가’ 레이철 포저 10년만에 내한 공연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5.1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로크 바이올린 여왕 레이철 포저 비발디 사계 연주
오는 6월 12일 서울 LG아트센터서 공연
출처: LG아트센터
출처: LG아트센터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오는 6월 12일 서울 LG아트센터에서는 바로크 바이올린의 여왕 레이철 포저(51)와 계몽시대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이 열린다. 지난 2009년 이후 10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았다.

이번 공연은 2002년, 2009년 이후 세 번째로 이루어지는 내한 공연이다. 이번에는 비발디의 ‘사계’가 관객들을 맞이한다. 

포저는 영국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자랐다. 청소년기를 독일에서 보내며 바로크 음악을 만났고, 이후 영국으로 돌아가 길드홀 음악학교에서 현대 바이올린을 배웠다. 1999년  'J. S.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 음반을 통해 본격적으로 솔로 활동을 전개했다. 

주요기사


포저의 바이올린은 1739년 현악기 명장 스트라디바리의 제자인 페사리니우스가 제작한 명기로, 포저는 이 악기와 함께 그라모폰상 바로크 기악부문 베스트 음반상, 황금디아파종상 등을 수상했다.

포저와 함께 내한해 무대를 꾸밀 계몽시대 오케스트라는 1986년 만들어진 단체로 18세기 음악을 메인 레퍼토리로 연주한다. 보통 오케스트라의 무대를 이끄는 상임 지휘자 또는 음악 감독 없이 연주자들이 스스로 무대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특징이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