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수원] 꿈을 찾는 청소년들, 수원 청소년박람회로 모여라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5.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

▲ ‘2019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포스터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미래를 이끌어 갈 새싹들인 청소년들의 고민을 공유하고 꿈을 펼치는 박람회가 수원에 찾아온다.

국내 최대 규모 청소년 행사인 ‘2019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가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주제로 오는 23일부터 2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수원시, 여성가족부, 경기도가 공동주최한다.

박람회 주제인 ‘2019 다시 청소년이다’는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을 비롯한 근대사의 전환점마다 역사의 전면에 섰던 청소년을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았다.

22일 오후 6시 30분 수원컨벤션센터 열린광장에서 전야제를 열고, 23일 오후 2시 컨벤션홀에서 막을 올린다. 개막식은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 개회사, 염태영 수원시장 환영사로 시작해 ‘청소년 미래 선언’ 발표, 이달의 소녀, 온앤오프 등 축하 공연으로 이어진다.

올해 처음으로 발표되는 ‘청소년 미래 선언’에는 청소년이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서 자신의 권리와 의무를 주장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나가겠다는 내용이 담긴다.

개막식 후 ‘제15회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이 열린다. 청소년이 바라는 정책과제를 발굴하는 역할을 하게 될 청소년특별회의는 시·도 청소년참여위원회,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 450여 명으로 구성된다.

주제에 걸맞게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프로그램이 풍성하다. 24일에는 컨벤션홀에서 수원시청소년뮤지컬단의 특별공연 ‘백 년의 침묵’이 상연된다. 필동 임면수 선생 등 수원 출신 독립운동가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24일 오전 10시에는 컨벤션홀에서 3.1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청소년 독립운동 역사 골든벨’이 열린다. 청소년 300명이 참가해 수원 지역 독립운동 역사에 관한 문제를 푼다.

‘2019 다시 청소년이다’ 부스에서는 청소년들이 1919년 3.1운동 이후 지난 100년을 성찰하고, 미래 100년을 설계해보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 박람회에는 그 어느 때보다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다. 25일에는 이벤트홀에서 ‘청소년 정책 주장대회’가 열린다. 청소년의 행복한 삶을 위해 필요한 문화·교육·노동·복지·권리 정책 등을 제안하는 대회다.

컨벤션홀에서는 ‘청소년동아리 경진대회’와 경기도 내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청소년이 참여하는 ‘경기도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합창대회’가 열린다.

25일 청소년 멘토가 또래와 이야기를 나누는 ‘또래 특강’이 진행된다. 모델 한현민군, 배우 이형석씨, 고등학생 윤효서양이 청소년들과 함께 고민을 나눈다.

컨벤션센터 야외무대에서는 박람회 기간 내내 전국 청소년 동아리가 출연하는 문화 공연이 열린다. 총 48팀이 참여한다. 퀴즈, 게임 등 이벤트도 진행된다. 박람회 개·폐막식 사회는 청소년이 맡는다.

전시홀에서는 전시·체험 부스가 운영된다. 미래 혁신존, 진로 드림존, 행복 나눔존, 창의 재능존, 안전 누리존, 국제 교류존, 2019 다시 청소년이다 등을 주제로 360여 개 부스가 들어선다. 역대 최대 규모다.

미래 혁신존에서는 IoT, 드론, VR,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가 마련된다. 키 2.4m, 무게㎏의 퍼포먼스 로봇 ‘타이탄’의 현장 공연도 있다.

23일 오후 2시부터 5시, 24일 오후 1시부터 4시에는 컨벤션홀에서 후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진로·채용박람회가 열린다. 진로박람회에서는 직업 멘토링, VR 모의 면접, 직무 취업상담 등을 할 수 있다.

채용박람회에서는 강소기업 현장면접, 구직상담, 면접클리닉 등이 진행된다. 25일 정오에는 서울대학교에 있는 학과를 비롯한 27개 학과를 소개하는 ‘학과박람회’가 열린다.

매일 한 명의 멘토가 청소년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멘토 특강도 있다. 23일 체조선수 손연재가 ‘청소년 꿈을 이야기하다’, 24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청소년 역사를 이야기하다’, 25일 코미디언 유병재가 ‘청소년 미래를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강연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2019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는 청소년의, 청소년에 의한, 청소년을 위한 축제가 될 것”이라며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람회에서 청소년들의 창의력을 겨루는 공모전도 마련되어 있다. 로고송, 유투버, 정책, 동아리 등의 주제로 공모전 예선 모집이 진행되었고 박람회 행사에서 본선이 열릴 예정이다.

 




 
MHN 포토
이형우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