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들녘에서 펼쳐지는 예천 우리밀축제...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가득
황금 들녘에서 펼쳐지는 예천 우리밀축제...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가득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5.2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1일부터 사흘 동안 경상북도 예천군 풍양면 우리밀애(愛)영농조합법인에서 제6회 우리 밀 축제 개최
예천 우리밀축제 팜플릿 [예천군 제공]
예천 우리밀축제 팜플릿 [예천군 제공]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밀사리 체험하세요.", "아빠, 밀사리가 뭐에요?"


오는 31일부터 사흘 동안 경북 예천군의 우리밀축제추진위원회가 풍양면 우리밀애(愛)영농조합법인에서 제6회 우리 밀 축제를 개최한다. 다양한 체험행사가 마련되어 우리 밀 국수 시식, 밀사리, 밀밭걷기, 메기 잡기 등이 진행되고 남녀노소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즐길 수 있다.

요즈음 사람들은 밀사리를 잘 알지 못한다. 힘든 역사가 담긴 먹거리인 밀사리는 조금 덜 익은 밀을 꺾어 불에 살라 먹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배고픈 보릿고개 시절에는 밀사리를 꼭꼭 씹어 먹으며 허기진 배를 채운 우리 전통 풍습 중 하나이다. 어린 학생들은 밀사리를 먹으며 부모님의 시절을 상상해 볼 수 있고, 배고픈 시대를 보낸 어른들은 아련한 어린 시절을 추억하며 하루를 보내며 축제에 참여할 수 있다.

 

주요기사

우리 밀로 만든 제품 [예천군 제공]
우리 밀로 만든 제품 [예천군 제공]

또 우리 밀로 만든 밀가루, 밀라면, 밀국수 밀쌀 등 우수한 제품을 구매할 수도 있다.

전병철 위원장은 "축제가 청정지역에서 가꾼 우리 밀 우수성과 차별성을 부각하고 널리 알려 농가 소득을 늘리는 데 한몫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기대를 전했다.

 


 
MHN 포토
박현철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