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야동 등장설'에 북한 정부 주민들 전자기기 압수
  • 문화뉴스 이누리
  • 승인 2016.08.2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김정은이 등장하는 '퇴폐 영상'이 유포되는 것을 우려해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전자기기를 압수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왕재산경음악만 무용 CD'가 주민들 사이에 돌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 CD에는 옷을 입지 않은 여성들이 김정은 앞에서 춤을 추는 퇴폐적인 영상이 담겨있다고 한다. 북한 정부는 이러한 은밀한 영상물이 주민들 사이에서 급속히 퍼지면서 노트텔에 대한 전면단속에 나섰다. 노트텔은 북한에서 사용되는 TV나 DVD, SD카드 등을 이용해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장비이다. 북한 주민들은 노트텔을 이용해 남한의 드라마나 외국 영화 등을 시청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북한 당국은 김정은이 등장하는 해당 영상의 유출을 막기 위해 주민들을 상대로 노트텔 등 영상시청기기 몰수 조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화뉴스 콘텐츠에디터 이누리 press@mhns.co.kr




 
Tag
#오펀
MHN 포토
문화뉴스 이누리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