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국제트래블마트와 ㈜코트파의 한국국제관광전 통합 확대 개최
  • 이솔 기자
  • 승인 2019.06.0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4일 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 기업간 거래와 홍보, 인력수급 지원

▲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포스터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전 세계 50여 개국의 관광업계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관광박람회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4일 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총 230개 부스에서 진행되는 해외 바이어와 국내 관광업체 간 대규모 B2B 상담회부터 세계 40여 개국의 관광청, 항공사, 호텔 등이 총 530여개 홍보부스에서 진행하는 관광홍보전, 국내·외 관광업계 100개사가 참여하는 채용박람회까지 관광산업 전 분야를 망라한 대규모 관광산업 박람회다.

서울시는 기존 ‘서울국제트래블마트’를 ㈜코트파의 ‘한국국제관광전’과 통합해 올해부터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로 확대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해외 바이어-국내 셀러 간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는 트래블마트, 국내외 관광트렌드 및 최신 관광상품을 체험 할 수 있는 관광홍보전, 해외 바이어 대상 국내 유관기관 및 관광기업체 최신콘텐츠를 소개하는 관광설명회, 국내외 100여개 관광관련 업체가 참가하는 서울관광채용박람회 등으로 구성된다.

 

7일과 8일의 2일 간 B1홀에서 진행되는 트래블마트는 바이어-셀러 간의 실질적인 계약 성사를 유도하는 B2B 행사로 국내외 1,300여 개 사가 참가한다.

관광 유관기관의 사전검증을 통해 선별·초청한 해외 바이어와 국내 셀러 간 사전 매칭 서비스를 통해 총 230개 상담부스에서 총 4,600건의 관광 관련 비즈니스 상담이 이뤄질 예정이며 오는 7일에는 해외 바이어, 국내 셀러, 지자체, 기관 등 약 600여명이 참석하는 ‘서울관광의 밤’ 개최를 통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 지원으로 비즈니스 성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6일부터 9일의 4일 간 A홀에서 열리는 관광홍보전에는 전 세계 40여 개국의 국가, 지자체, 기관 등의 관광 홍보부스 530개가 전시·운영된다.

특히 서울시 홍보관은 ‘서울을 만나다, 즐기다, 경험하다’ 라는 주제로 운영되며 서울의 관광 명소, 축제, 체험 콘텐츠를 소개하는 3가지 존으로 구성된다.

‘서울을 만나다’ 존은 서울의 명소 중 일부를 포토존으로 만날 수 있으며, '서울을 즐기다' 존에서는 앞으로 진행될 서울의 밤도깨비 야시장 등의 축제를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서울을 경험하다’ 존은 최근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체험형 관광콘텐츠 구성,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관련 상품의 판매 또한 함께 이루어진다.

관광설명회에서는 해외 바이어 대상으로 관련기관과 함께,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 오디션에서 선발된 뮤직킹, 트래볼루션 등의 콘텐츠 소개를 통해 관광상품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7일에는 국내외 관광기업 100개사가 참여하는 서울관광채용박람회가 개최되어 국내외 호텔, 리조트, 여행사 등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 대상 현장면접을 통해 관광분야 청년 일자리창출에 기여 할 계획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국내 최대 규모의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개최를 통해 서울관광산업 활성화와 한국관광 경쟁력 제고, 관광분야 청년일자리 창출의 토대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독일의 베를린국제관광박람회 등과 같은 한국대표 국제관광산업박람회로 육성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HN 포토
이솔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