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홍준표, 홍카콜라와 유시민, 알릴레오와 만남 이뤄져
  • 정영주
  • 승인 2019.06.04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많이 얘기된 부분은 '경제'였으며, 이 외에도 북핵, 남북관계 등 안보와 정치 이야기도 오가
불펜투수 홍준표, 고독한 늑대는 유시민이 더 어울린다.
유시민 자유를 위해 젊은시절 싸웠다. 자유를 억압했던 걸 시원하게 인정했으면 한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정영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토론으로 만났다.

변상욱 국미대 교수가 진행했다.

인사말에서 홍 전 대표는 유튜브 방송은 대국민 메세지에 집중했고, 다른 방송은 본적이 없다는 말로 시작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편식은 몸에 해봅다. 홍카콜라 10번 볼때 알릴레오 한번 봐줄길 바란다는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홍 전 대표의 유투브 개인 방송 채널인 '홍카콜라'와 유 이사장의 유투브 개인 방송 채널인 '알릴레오'의 만남이라고도 할 수 있다.

보수-진보의 대표적 논객들의 대결로 많은 주목을 많은 그들의 유튜브 토론 대결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약 3시간 동안 이뤄졌고 지난 3일 공개되었다.

대담 후 유 이사장은 "무슨 이야기가 오갔는지 사실 기억이 잘 안 나고 그냥 재미가 있었다. 소위 대화하는 입장에서는 재미있는 대화였다"라고 소감을 밝혔으며,

홍 전 대표는 "평가는 우리가 아닌 시청자들이 할 것, 허심탄회하게 국정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의견이 합치된 부분도 있고 상치된 부분도 있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얘기된 부분은 '경제'였으며, 이 외에도 북핵, 남북관계 등 안보와 정치 이야기도 오갔다.

토론 방식은 각각 준비해온 주제 열가지 중 번갈아가 뽑으며 질문을 던지는 방식이었다. 홍 전 대표는 ▲한반도 비핵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노동개혁 ▲갈등‧분열을 제시하였고, 유 이사장은 ▲보수‧진보의 가치 ▲양극화 ▲뉴스메이커 ▲보수 리더십▲정치를 제시하였다.  
 







 
MHN 포토
정영주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