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미디어 아트 작품으로 새단장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미디어 아트 작품으로 새단장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6.0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미디어 아티스트 박제성(JE BAAK)의 '다시-시각-그것(RE-VIS-IT)' 전시를 10월 27일까지 진행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전경 및 외부 미디어 월에 미디어 아트 작품이 전시 중인 모습
출처: 현대자동차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이 미디어 아트 작품으로 전시공간을 채웠다.


오늘(5일) 현대자동차는 서울 강남구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1층에서 미디어 아티스트 박제성(JE BAAK)의 '다시-시각-그것(RE-VIS-IT)' 전시를 10월 27일까지 진행한다고 전했다. 지난 4일에는 작가와 문화·예술계 관계자, 학생 등 일반 고객 150여 명을 초청해 개막 기념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그동안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은 작가들을 위한 실험 공간으로 활용되면서 현대 미술 작품을 후원 및 전시를 해 왔다.

현대차는 이번 전시가 '바라본다'는 감각을 '다시' 바라보는 경험을 통해 외부와 내부, 주체와 대상, 그리고 나의 의미를 찾아가는 여정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를 하게 된 미디어 아티스트 박제성은 서울대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영국왕립학교(Royal College of Art, RCA)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현재 서울대 조소과 조교수로 근무 중이다. 런던과 서울에서 개인전을 개최하고 지난 2016년 VH 어워드 그랑프리를 수상했으며 2017년에는 아르스 일렉트로니카(Ars Electronica)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내·외부 미디어월에 상영되는 영상 작품 2점과 1층 전시공간 설치 작품 2점으로 이번 전시 작품이 구성됐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