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가볼만한 곳] 깡다리 축제 하루 연기된 8일 개최
[신안 가볼만한 곳] 깡다리 축제 하루 연기된 8일 개최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6.0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으로 인해 축제를 하루 연기된 오는 8일 개최한다.
가족과 즐기기 좋은 축제를 신안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
출처 신안군
출처 신안군

[MHN 김다슬 기자] 전남 신안군은 7일부터 임자도에서 개최하려고 했던 '섬 깡다리 축제'를 하루 연기해 오는 8일부터 9일까지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강풍의 영향으로 파도가 2∼4m로 높게 일어 여객선 운항이 통제될 가능성으로 연기를 결정했다.

기상청은 오는 7일 임자도가 있는 서해 일대에 강풍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신안군 관계자는 "섬은 육지와 달리 바람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며 "바람이 강하게 불면 여객선도 다니지 못하기 때문에 축제를 예정대로 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인석 축제추진원장은 "6년 만에 다시 개최하는 축제여서 열심히 준비했는데 안전 문제와 직결돼 축제 일정을 신중하게 고민했다"며 "하루만 늦추면 날씨가 좋아진다고 해 하루 연기해 축제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축제에는 깡다리 젓갈 담그기, 수산물 경매, 가요제, 난타 공연, 초청 가수 공연 등이 마련됐다.

깡다리를 직접 살 수 있는 직거래 판매 코너를 운영하고 젓갈 저장 장소로 사용한 옛 토굴도 관람 가능하다.

주요기사

깡다리는 강달어의 신안군 방언으로 지역에 따라 황석어, 황새기로 달리 불리는 농어목 민어과 어종이다.

주로 5∼6월에 포획되는 깡다리는 1970년대에는 신안 임자도, 비금도에서는 파시(波市)가 열릴 정도로 이름을 알린 어종이다.

현재 신안에서는 연간 2천300t, 41억원의 위판고를 기록하고 있다.

신안군은 4월 도초도 간재미, 5월 흑산도 홍어, 7월 민어, 9월 불볼락, 10월 왕새우·낙지, 11월 새우젓 등 제철에 맞춰 다양한 수산물 축제를 진행하고 있다.

가족과 즐기기 좋은 축제를 신안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