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문학의 거장,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서 개최
아동문학의 거장,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서 개최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6.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책, 우리 아빠가 최고야, 고릴라 등 원화는 물론 뮤지컬, 영상, 신작 리틀 프리다 등 다채로운 전시
출처: 예술의 전당
출처: 예술의 전당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아동문학의 거장, 앤서니 브라운의 특별전이 3년 만에 예술의 전당을 찾는다.

'우리 아빠가 최고야', '돼지책', '미술관에 간 윌리' 등 어린이 그림책의 명작들을 탄생시킨 앤서니 브라운의 특별전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이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오는 8일부터 오는 9월 8일까지 개최된다.

전시의 주인공인 앤서니 브라운은 영국 태생의 작가로 어린이 책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수상한 아동 문학의 거장이다. 기발한 상상력과 초현실주의적인 표현으로 전 세계 수많은 어린이들의 사랑은 물론 특유의 위트와 풍자로 어른들에게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출처: 예술의 전당
출처: 예술의 전당

이번 전시는 지난 2016년 20만 명의 관람객이 찾은 '앤서니 브라운展'을 완전히 일신한 전시이다. 앤서니 브라운의 초기 아이디어 북과 원화들뿐 아니라 국내 미발간 작품 등 200여 점이 소개된다. 또한 국내 작가들과 협업한 설치미술, 오브제, 영상, 뮤지컬,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현대미술이 함께 어우러진 전시가 될 전망이다.


전시는 7개의 극장 콘셉트의 전시와 미술관, 도서관, 체험관으로 총 10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고릴라', '우리 아빠가 최고야', '윌리' 등 앤서니 브라운의 작품을 테마로 한 전시는 물론, 그가 다른 작품에 그려 준 일러스트들, 새로운 신작 '리틀 프리다', 재해석한 명화들 등 다채로운 전시가 펼쳐질 예정이다.

 

 

출처: 예술의 전당
출처: 예술의 전당

또한 관람객의 상상력을 극대화할 다양한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전시 기간 내 평일 낮 12시, 오후 3시에는 도슨트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유료로 진행되는 키즈 프로그램에는 '리틀 프리다 아틀리에', '리틀 스토리텔러'가 운영된다. '리틀 프리다 아틀리에'는 신작 '리틀 프리다'의 뮤지컬 쇼케이스와 미술 체험이 진행되고 '리틀 스토리텔러'는 그림을 활용한 종합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유인택 예술의 전당 사장은 “보는 전시에서 듣고 참여하는 전시로 진일보한 만큼 우리 아이들에게는 창의적인 생각의 씨앗이, 어른들에게는 예술적인 휴식의 시간이 되어 줄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MHN 포토
이형우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