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성지 프랑스 파리 만난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성지 프랑스 파리 만난다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6.0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출처 - 유니버설발레단
출처 - 유니버설발레단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창단 35주년은 맞은 유니버설발레단이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팔레 더 콩그레 드 파리(Palais des Congrès de Paris)에서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를 공연한다.


창단 이후 유니버설발레단은 1985년 해외투어를 시작으로 18개국 주요 도시를 거치며 호평을 받아왔다. 그 중 프랑스 파리는 최고의 발레 작품 '왕비의 발레 코미크'가 탄생하고, 최초의 무용학교가 설립된 발레의 본고장이며 세계 모든 발레단이 공연을 꿈꾸는 곳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의 프랑스 파리 방문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전에는 2003년 '심청'과 '로미오와 줄리엣' 그리고 2012년 '심청'을 공연 했었다. 이전 공연에서 작품 '심청'을 필두로 한국 발레의 독창성을 알려왔다며, 이번에는 정통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로 엄격한 프랑스 평단과 관객을 맞이한다.


공연은 파리 오페라 극장 발레단 출신 '발레리 콜린'이 기획했으며, 공연수단, 현지경비, 항공, 숙박 등의 비용을 기획사 발 프로드에서 부담하는 초청공연이기에 문훈숙 단장과 유병헌 예술감독 이하 20여 명의 스태프와 60여 명의 무용수가 이번 투어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출처 - 유니버설발레단
출처 - 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기존 3막 4장 발레는 2막 4장으로 수정한 버전으로 그간 13개국 투어를 통해 작품성, 예술성 모두 인정받았으며, 지난 4월 정기공연에서는 프랑스 투어에서 앞서 2막 2장의 연출과 안무를 전면 수정하여 관객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1974년 개관한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 공연장은 세계적 수준의 발레단이 공연을 올릴 예정이며 유니버설발레단은 올해 상반기 공연을 맡는다. 주역에는 유니버설발레단이 자랑하는 간판스타 강미선, 콘스탄틴 노보셀로프와 '심청'을 통해 최고의 호흡을 보여준 홍향기‧이동탁이 캐스팅되었다. 이들이 해석한 '백조의 호수'가 프랑스 언론과 평단, 관객에게 어떤 모습으로 다가갈지, 이번 공연을 통해 무용수로서 세계적인 반열에 오를 수 있을 지 주목할만하다.


한편, 문훈숙 단장은 "프랑스 파리는 예술가라면 누구나 선망하는 도시이다. 아무나 공연할 수도 없고, 인정받기는 더욱 힘들다. 발레가 극장 예술로서 발전한 역사적인 장소에서 클래식 발레로 초청받게 된 것은 축복이자 모험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가 발레단에게 최고의 순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