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돌아온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예술의 전당서 동심의 세계로
새롭게 돌아온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예술의 전당서 동심의 세계로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6.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20만 관람객 동원해 '예술의 전당 최다관객상' 수상한 앤서니 브라운 展이 돌아왔다

 

출처: 예술의전당
출처: 예술의전당

 

[문화뉴스 MHN 이채원 기자] 이 시대 최고의 그림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대표 전시회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이 지난 8일부터 오는 9월 8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선보인다.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9월까지 예술의전당에서 전시를 펼쳐 당시 20만이 넘는 관람객을 불러모아 예술의전당 최다관객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이 전시는 남녀노소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 전시에 이어 3년 만에 열리는 올해 전시는 훨씬 더 풍부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특히 7개의 테마별 상영관, 극장, 미술관, 도서관, 체험관 등이 구성되며 국내 미발간 작품들과 신작을 포함한 150여 점의 원화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뿐 아니라 신작 'Little Frida'를 한국 최초로 공개할 뿐 아니라 미니 뮤지컬 공연으로도 선보일 예정으로, 그림으로 보는 것 보다 더욱 가까이서 그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주요기사


이번 전시에는 앤서니 브라운과 국내 작가들의 협업도 돋보인다. 전시장에 마련되는 작품들 중 '마술연필을 가진 꼬마 곰'의 3D 미디어아트 작품과 '우리는 친구'를 모티브로 한 설치미술, '앤서니 브라운의 킹콩'을 재해석한 영상은 국내 작가들과 함께 준비했다. 

무엇보다 '앤서니 브라운 행복극장展'이 큰 인기와 관심을 끄는 이유는 일반적인 전시의 틀을 넘어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서도 전문적인 스토리텔러가 함께하는 전시투어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프로그램과 함께 하면 전시를 재미있게 즐기면서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또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도서관' 프로그램이 마련돼 간결한 글과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의 그림책을 마음껏 읽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관람객이 직접 신작 '리틀 프리다'의 주인공 프리다가 되어 나만의 작품을 만드는 약 50분간의 미술체험 프로그램도 어린이 관람객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예술의전당
출처: 예술의전당

 

전시를 마련한 앤서니 브라운은 기발한 상상력과 초현실적주의적인 표현을 그림책에 담아 가족의 사랑과 우정, 예술과 자유, 행복 등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그리는 작가로, 어린이 책의 노벨상이라고 일컬어지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수상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펼쳐지며, 입장은 매일 오후 7시에 마감된다. 6월 24일과 7월 29일, 8월 26일은 휴관일로 지정되어 방문 전 미리 알아보는 것이 좋다. 


 
MHN 포토
이채원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