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인천] 국내 짜장면 발상지 '공화춘' 내부 균열 보수 나선다
[MHN인천] 국내 짜장면 발상지 '공화춘' 내부 균열 보수 나선다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6.1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까지 안전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
출처 연합뉴스, 인천 공화춘 내부 균열 보수
출처 연합뉴스, 인천 공화춘 내부 균열 보수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100여년 전 국내 최초로 짜장면을 개발해 판매한 것으로 이름을 알린 '공화춘'(共和春) 건물 내부에 일부 균열이 발생해 행정당국이 보수에 나섰다.

인천시 중구는 현재 짜장면 박물관으로 활용 중인 인천시 중구 선린동의 옛 공화춘(등록문화재 제246호) 건물을 10월께부터 보수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개항장 건물 관리를 맡은 관할 시설관리공단 측은 최근 육안 검사 결과 공화춘 건물의 목재 기둥과 바닥에서 일부 균열이 확인되고 외벽에서 누수가 발생했다는 의견을 구청에 전달했다.

다행히 현재까지 안전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구는 국비와 시비 등 4천만원을 투입해 설계 용역을 발주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현상변경 허가를 받아 보수에 나설 방침이다. 공사 기간 박물관 문을 닫을지는 아직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중구 관계자는 "건물 자체가 오래되다 보니 목재 기둥이 갈라지고 벽체가 침식되는 등의 현상이 관찰됐으나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일단 올해 안에 보수 공사를 끝낼 계획이며 공사 규모에 따라 박물관 휴업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공화춘은 1900년대 초반 '산동회관'(山東會館)이라는 상호로 영업을 시작했다가 1911년 1월 청나라가 중화민국으로 바뀌면서 간판을 지금의 명칭으로 변경했다.


인천 차이나타운을 대표하는 중국 음식점으로 인기를 누리던 공화춘은 80여년 만인 1983년 문을 닫았다.

중구는 2006년 인천시 지정 문화재가 된 공화춘 건물을 2010년 매입해 리모델링 과정을 거친 뒤 2년 뒤 짜장면 박물관으로 개관했다.

당시 중구는 공화춘 간판을 복원하고 기존 건물 자재를 최대한 이용해 원형에 흡사한 형태로 건물을 보수했다.

---------------------------------------------------

국내 짜장면 발상지 '공화춘' 내부 균열 보수 나선다

인천 차이나 타운, 지정문화재 공화춘

 


 
MHN 포토
김다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