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개최 "신작 포함 총 53개 작품 전시"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6.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오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개최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작가의 작품 공개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포스터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포스터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에서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을 오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한다.

개관 50주년을 맞이해 진행되는 '젊은모색전'은 1981년 '청년작가전'으로 출발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신진 작가 발굴 프로그램으로, 한국 동시대미술의 가능성 있는 작가들을 소개하고, 국내 미술 현장을 가늠하는 지표를 제시해왔으며, 1989년 이불, 최정화, 1990년 서도호, 2000년 문경원 등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젊은모색'의 19회차 전시인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에서는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등 9인을 소개한다. 이들은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들의 연구, 추천 및 회의와 외부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주목할 만한 작가들로 선정된 작가들이다.

전시의 부제인 '액체 유리 바다'는 참여 작가 9명에게서 발견된 공통의 키워드로, 이는 각 단어 사이의 틈새 같이 완결된 문장으로 매듭지을 수 없는 동시대 한국 젊은 작가들의 자유롭고 유동적인 태도를 상징한다.

또한, 단단하면서 섬세한 액정유리 같이 현실 안팎의 장면들을 더욱 투명하고 선명하게 반영하는 젊은 작가들의 성향과, 끊임없이 율동하는 너른 바다처럼 미래에도 멈추지 않는 흐름으로 존재할 그들의 가능성을 의미한다.

이번 전시에는 9명의 작가들의 신작 52점을 포함해 총 53점이 공개된다.

김지영은 "사회 시스템으로 인해 발생한 재난과 희생된 개인에 관심을 가지고 같은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송민정은 SNS 등 대중문화가 소비되는 방식을 작업에 끌어들여 ‘현재’라는 시점을 강조한다.

안성석은 사람들이 관성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던 세상에 사진,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로 질문을 던진다. 윤두현은 가상과 상상, 실재의 경계를 경쾌한 태도로 넘나들며 컴퓨터 바탕화면 이미지를 사용하여 거대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이은새는 자신과 주변에서 목격한 부조리, 금기시된 장면들을 재해석하여 그림 위에 생생히 펼쳐놓는다. 장서영은 몸의 안팎에서 일어나는 감각을 스크린 너머로 더욱 선명하게 제시한다.

정희민은 이미지 사이의 부딪힘과 그로부터 발생하는 촉각적인 감각을 탐구한다. 최하늘은 조각이라는 장르를 중심에 두고 다양한 관심사를 3차원의 입체 작업으로 보여준다. 황수연은 주변에서 발견한 재료를 탐구하며 그 형태가 변화하는 과정에서 자신만의 조형언어를 발견한다.

전시장은 작가들의 개별 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또한, 작품 외 실물자료와 인터뷰 및 신작 제작 과정을 담은 생생한 영상 등을 통해 동시대 젊은 작가들의 치열하고 솔직한 고민의 목소리를 담았다.

한편,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 현대미술의 기라성 같은 작가를 많이 배출한 '젊은모색전'이 이번 전시에서도 그 명성을 이어가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립현대미술관은 신진-중견-원로-작고 작가를 균형 있게 다루고 지원하는 작업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국립현대미술관, 오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개최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작가의 작품 공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