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 사망 사고 의문점 투성... 드디어 실마리 찾을까? 한지성 남편 "당시 나는 술 마셨지만 한지성은..."
한지성, 사망 사고 의문점 투성... 드디어 실마리 찾을까? 한지성 남편 "당시 나는 술 마셨지만 한지성은..."
  • 김민정
  • 승인 2019.06.2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성, 사망 사고 의문점 투성... 드디어 실마리 찾을까? 한지성 남편 "당시 나는 술 마셨지만 한지성은..."

한지성, 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녹음 기능은?

한지성이 오전 22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순위에 올랐다.

여배우 한지성(28) 씨가 지난달 6일 인천공항고속도로 한복판에 의문의 정차를 했다가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여 숨진 사건의 실마리를 풀 단서가 나왔기 때문이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2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한 씨가 사고 당시 음주 상태였다는 부검 최종결과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 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치(0.1% 이상)'라고만 밝혔을 뿐,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고려해 정확한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한 씨는 지난달 6일 오전 3시 52분께 자신의 벤츠 C200 승용차에 남편 A 씨를 태우고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시 고촌읍 개화터널 입구에서 도로 한복판에 갑자기 차를 세웠다.

당시 한 씨의 차량은 편도 3차로 중 한가운데인 2차로에 정차했으며 한 씨는 차문을 열고 나왔다 뒤따라오던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남편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내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왜 갓길이 아닌 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웠는지를 놓고 의혹이 제기됐고 A 씨는 "잘 모르겠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정황상 음주운전이나 약물에 취한 상태로 의심됐으나, 이번 국과수 부검 결과를 통해 의혹의 실체 규명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