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재조명, 제보 일치 남성 "내가 강간 안 해"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6.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재조명,
출처 :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쳐,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재조명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장기 미제로 남아 있는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을 재조명했다. 지난 2001년 3월, 충북 영동군의 한 신축 공사장 지하창고에서 시멘트 포대에 덮인 채 있는 변사체가 발견됐다. 시신의 신원은 공사장 인근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정소윤(당시 만 16세) 양이었다. 전날 저녁 아르바이트하던 가게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행방을 알 수 없었던 정 양이 하루 만에 변사체가 되어 돌아온 것.

아르바이트 당시 입고 있던 교복도 흐트러짐 없이 그대로 착용한 채 발견된 정 양, 그런데 발견된 시신은 양 손목이 절단되어 있었다. 절단된 양손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았고, 시신 발견 다음 날 인근 하천에서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공사현장 인부와 학교 친구 등 57명에 달하는 관련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사건 초기, 최초 시신 발견자인 공사장 작업반장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그러나 그는 살인과 관련된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 결국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고, 결국 이 사건은 18년이 지난 현재까지 장기미제로 남아 있다.

앞서 공소시효를 1년여 앞둔 지난 2014년 12월 13일,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라진 손목, 영동 여고생 살인 미스터리(966회)’를 통해 사건을 알린 바 있다. 당시 방송을 통해 간절히 제보를 요청했던 제작진 앞으로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다. 사건이 일어났던 그 날, 자신이 정 양과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목격한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몇 번의 설득 끝에 만난 제보자는 당시 초등학생이던 자신이 사건 현장 부근에서 마주한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가 공사장 옆 가게에서 일하던 한 여성에게 말을 걸었고, 가게에서 나온 여성이 그 남자와 함께 걸어가는 것까지 목격했다는 것이다.

제보자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며칠 전 공사장에서 봤던 아저씨로 날씨에 맞지 않는 옷차림과 등산 가방을 들고 있었다고 기억했다.

전문가들은 사건의 범인이 공사현장이 익숙한 인물, 즉 공사장 관계자일 확률이 높다고 했다. 김진구 프로파일러는 “이 사건의 범인은 당시에 공사를 했었던 인부들 중에 하나일 가능성이 아주 높다. 당시에 완벽하게 이 공사장 인부들에 대한 조사를 다 했느냐? 그렇지 않은 부분을 다시 한번 찾아봐야 된다라는 거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당시 수사기록을 어렵게 입수해 원점에서부터 검토하던 중 현장 인부들 가운데 어떠한 조사도 받지 않고 사라진 인부가 한 명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사건 당일, 눈을 다쳐 고향으로 간다며 동료들에게 인사를 하고 사라졌다는 목수 김 씨. 제작진은 이름과 고향 외에는 어떠한 정보도 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김 씨를 찾아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씨는 사건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제작진과 첫만남을 가졌지만, “사건 당시 눈이 다쳤다”며 알리바이를 대기 시작했다.

김씨와 제작진들의 만남은 수차례 반복됐고, 이들의 만남이 다섯 번째가 되었을 무렵, 김씨는 살인 사건을 설명하며 “내가 강간 안 했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당시 제작진 측은 본 사건에 대해 성범죄라는 설명을 전하지 않았던 상황으로 이에 의심을 품은 제작진이 “어떻게 성범죄인 것을 알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씨는 “사진 속 여고생의 모습을 보면 누구든 성범죄라 생각할 것”이라는 이유를 댔다. 앞서 제작진 측은 사건 현장에 발견된 여고생 시신 사진을 김 씨에게 보여줬다. 하지만 당시 사진 속에는 교복을 단정히 착용한 채 숨을 거둔 여고생의 시신만 존재했다.

이에 제작진이 “성범죄 아니다”라고 전하자 김씨의 입술이 대뜸 떨리기 시작하며, “담배를 피워도 되냐”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당시 자세한 사건 경위를 묻는 제작진에게 한 경찰 관계자는 “이미 다 잊은 사건 왜 들쑤느냐”는 발언을 내뱉으며 불쾌감을 표해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

'그것이 알고 싶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재조명, 제보 일치 남성 "내가 강간 안 해"

'그것이 알고 싶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재조명,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