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한 목소리의 싱어송라이터, 알렉 벤자민 첫 단독 내한공연
청량한 목소리의 싱어송라이터, 알렉 벤자민 첫 단독 내한공연
  • 김민송 기자
  • 승인 2019.06.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감력 있는 스토리텔링과 청량한 목소리의 싱어송라이터
'아메리칸 갓 탤런트'에서 사용되어 큰 화제
'if we have each other' 등의 곡으로 국내에서도 인기
출처: 라이브네이션코리아, 알렉 벤자민

[문화뉴스 MHN 김민송 기자] 호소력 짙은 미성과 솔직하고 감동적인 가사로 전 세계 음악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신예 싱어송라이터 알렉 벤자민(Alec Benjamin)이 오는 8월 첫 단독 내한공연을 한다.

알렉 벤자민은 공연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피아노와 기타를 연주하며 음악을 해오던 그는 18살 어린 나이에 메이저 레이블과 계약하지만 이후 정식 데뷔까지 순탄치 않았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자체적으로 유럽을 투어하고 인기 뮤지션의 공연 행사장 밖 주차장에서 버스킹 무대를 하는 등 다양한 곳에서 6개월 동안 165회 이상의 공연을 가졌다. 유튜브 채널 등 SNS를 통해 이름을 알리던 그의 노래 중 'I Built a Friend'가 유명 프로그램 '아메리칸 갓 탤런트' 참가자의 댄스 무대 테마 음악으로 사용되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게 된다.

지난 2018년에 본격적으로 음악 작업에 돌입한 그는 개인적이면서도 많은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곡들을 선보여 평단과 대중에게 환영받는다. 스스로를 ‘내레이터(narrator)’라 소개해 온 알렉 벤자민을 보자면, 쓸쓸한 멜로디 위에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영화 속 장면들처럼 그리듯 표현하는 그의 음악 스타일을 표현하기에 가장 적절한 단어라고 느끼게 된다. 버려지는 것에 대한 슬픔이 느껴지는 ‘Let Me Down Slowly', 약자를 괴롭히는 가해자에게 전하는 중의적인 메시지가 인상적인 ‘The Boy In The Bubble', 힘든 시절 곁에 있어준 사람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If We Have Each Other', 반전 가득한 가사로 지독한 사랑을 노래한 ‘If I Killed Someone For You’ 등 보편적인 경험과 감정을 직설적이면서도 독특한 시각으로 담아낸 높은 완성도의 곡들로 호평을 받았다.

서정적인 멜로디 속에 담긴 스토리텔링과 매력적인 보컬은 이미 많은 음악팬들에게 알려졌다. 알렉 벤자민의 소년미가 느껴지는 청량한 목소리는 국내 온라인상에서 점차 입소문을 타면서 ‘나만 알고 싶은 가수’와 ‘내한이 기다려지는 아티스트’로 꼽히기도 했다. 올해 초 그는 "곧 한국에서 뵐 수 있길 바란다. 멋지고 아름다운 곳이라고 들었다"라고 이야기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해 내한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주었는데, 마침내 오는 8월 단독 공연으로 한국 팬들과의 첫 만남을 가지게 되었다.


 

----------

청량한 목소리의 싱어송라이터, 알렉 벤자민 첫 단독 내한공연

공감력 있는 스토리텔링과 청량한 목소리의 싱어송라이터
'아메리칸 갓 탤런트'에서 사용되어 큰 화제
'if we have each other' 등의 곡으로 국내에서도 인기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