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증가하는 '수족구병', 0~6세 발생율 가장 높아...예방수칙은?
최근 증가하는 '수족구병', 0~6세 발생율 가장 높아...예방수칙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6.2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늘어나는 수족구병 환자...0~6세 영유아 환자 증가율 가장 높아
질병관리본부, 기본 예방수칙 준수할 것 당부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최근 수족구병 환자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가 손 씻기와 기침예절 등 기본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출처: 연합뉴스 - 영유아수족구병 CG
출처: 연합뉴스 - 영유아수족구병 CG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외래환자 1천명당 수족구병 의심환자는 올해 23주(6월 2∼8일) 21.5명에서 24주(6월 9∼15일) 29명, 25주(6월 16∼22일) 41명으로 증가했다.

이중 특히 0∼6세 환자가 49.3명으로 높았다.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다.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면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

출처: 질병관리본부 제공 - 수족구병 의심환자 분율
출처: 질병관리본부 제공 - 수족구병 의심환자 분율

하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고열, 구토, 마비 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신경계 합병증 외에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증,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타날 수 있다.

발열이나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수족구병은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라며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씻기, 장난감 등 집기 청결하게 관리하기 등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수족구병이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함에 따라 보호자와 보육을 담당하는 기관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수족구병 예방수칙은 다음과 같다.

-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씻기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특히 산모, 소아과나 신생아실 및 산후조리원, 유치원에서 청결 유지하기
-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
- 아이들의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을 소독하기
-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을 철저히 세탁하기
-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받고 등원 및 외출 자제하기 

---------------------------

최근 증가하는 '수족구병', 0~6세 발생율 가장 높아...예방수칙은?

최근 늘어나는 수족구병 환자...0~6세 영유아 환자 증가율 가장 높아
질병관리본부, 기본 예방수칙 준수할 것 당부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