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인터뷰] 1년 7개월 만의 발라드,윤하 새 앨범 'STABLE MINDSET' 컴백
[MHN인터뷰] 1년 7개월 만의 발라드,윤하 새 앨범 'STABLE MINDSET' 컴백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7.0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윤하가 mini앨범 4집 'STABLE MINDSET'을 들고 돌아온다.
이전의 파격적인 모습에서 다시 태초의 윤하로 돌아온 모습을 보여줄 예정.
새 앨범 'STABLE MINDSET'으로 컴백한 윤하
출처: C9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오는 7월 2일, 여자 솔로가수 중 독보적인 실력을 갖춘 아티스트인 윤하가 새 앨범 'STABLE MINDSET'과 함께 돌아온다. 미니앨범 4집의 컴백을 앞두고 소속사 근처 와인펍에서 윤하의 사전 인터뷰가 진행되었다.

 

Q. 정규 5집 RescuE 발매 이후, 약 1년 7개월만의 컴백인데, 앨범 발매 소감은 어떤가?

윤하: 미니앨범으로 오랜만에 찾아 뵙게 되어 기쁘다. 이번 앨범은, 그 동안 제 노래를 많이 들어주셨던 분들이 좋아할만한 곡들로 구성이 되어있고, 많은 기대가 된다.

 

Q. 싱글 앨범을 제외하고는 1년 7월만의 복귀인데 그 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윤하: 뭘 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항상 한다. 지난 앨범에서 이전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을 많이 보여줬기 때문에 돌아오는 데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Q. 이번 앨범의 방향성에 대해서 설명해달라

윤하: 이번에는 본연의 윤하의 모습, 태초의 윤하의 모습을 담으려고 많이 노력한 앨범이다. 새롭고 가슴 뛰는 작업들이나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의 작업들은 지난 앨범에서 다 해봤다. 물론 지난 앨범을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 주셨지만, 들으면서 당황하셨던 분들도 많았을 것이다. 이번 앨범을 만들면서 어떻게 하면 그분들을 안정시켜 드릴 수 있을지 고민을 했다. 저의 본연의 색깔을 좋아해 주시는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작업했다.

 

STABLE MINDSET의 앨범 커버
출처: 윤하 개인 SNS

Q. 이전의 앨범은 도전과 변화의 성향이 느껴진다면, 이번 앨범은 익숙함이 주를 이루는 것 같다. 그렇게 된 계기나 이유가 있나?

윤하: 도전과 변화 역시 그것 나름대로 재미있었다. 되게 오래된 연인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새로운 옷과 화장을 시도했지만, 그 연인의 원래의 모습이 더 예쁘다는 말에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온 느낌도 있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많은 고민이 있었다. 원래 새로운 것과 접해보지 못한 것에 대한 도전의식이 있고, 재미있어 보이는 것을 흡수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렇지만 '너의 매력은 사실 그게 아니야'라고 들리는 것 같기도 했다. 그것이 부정적인 반응이라기보다는 공연장의 팬들의 표정을 보고 알 수 있었다. 팬들의 표정이 '그래 그래 너가 하니까 그것도 좋아'이었다. 그것을 보면서 나와 관객 사이의 편안함을 위한 음악은 아니었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끈한 이벤트였다.

최신 트렌드와 변화들을 받아 들일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편안한 모습을 보여줄 때가 되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전의 앨범에서 핫하고 화제의 중심에 있는 다양한 프로듀서들과 작업을 많이 해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조금 내려놓을 수 있었다.

 

5집 활동 당시의 윤하의 모습화려한 의상과 진한 메이크업이 눈에 띈다.출처: 윤하 개인 SNS
5집 활동 당시의 윤하의 모습
화려한 의상과 메이크업이 눈에 띈다.
출처: 윤하 개인 SNS

Q. 초기에 '비밀번호486'과 같은 락장르에서 최근에는 EDM같은 곡들도 소화하고 있는데, 이번 앨범을 발라드로 고른 이유는?

윤하: 어떻게 하면 목소리만으로 음악을 잘 전달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 발라드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아직까지 시장에서 목소리를 중심으로 듣는 사람들이 찾는 장르가 발라드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앨범 제작 초기부터 발라드를 하겠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았지만, 여러 곡들을 받고 선정하는 과정에서 발라드 위주로 앨범을 구성하게 되었다. 이번 기회에는 목소리 위주로 곡을 채우며, 숨소리 하나하나의 디테일을 잘 살려서 부르려고 노력했다.

 

Q.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주력했던 부분은 무엇인가?

윤하: 이전에는 노래를 마냥 100번, 1000번씩 부르며 연습을 했었다면, 이번 작업에서는 노래를 한 번 부르더라도 어떤 디테일을 가지고 노래를 부를 것이며, 가사를 어떤 식으로 표현할까에 집중했고 이런 작업은 생각보다 오랜만이다.

 

다음기사 [MHN인터뷰] 타이틀곡'비가 내리는 날에는'..."비가 내리면 생각해줘요"

---------------------------------------------------

윤하 컴백, 윤하 앨범, 윤하 콘서트, 윤하 소극장 콘서트


 
MHN 포토
박현철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