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물렀거라"…'평창더위사냥축제' 7월 26일부터 시작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6.2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 7월 26일부터 8월 5일까지 열려
땀띠공원 일대서 진행...'땀띠 귀신사냥 WATER WAR', 자연천 워터슬라이드 등 즐길거리 풍성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가 오는 7월 26일 부터 8월 4일까지 강원 평창군 대화면 땀띠 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출처: 평창군/땀띠공원
출처: 평창군/땀띠공원

무더위 퇴치를 위해 열리는 이번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는 '엔조이 썸머'를 주제로 진행되며 주 행사장 바닥을 인조 잔디로 깔고 대화천 징검다리 설치 등 각종 인프라를 확충해 성공적인 축제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번 축제는 명물인 '땀띠 물 이야기'를 배경 이야기로 삼아 '땀띠 귀신을 잡는 더위 사냥꾼들'을 콘셉트로 삼았다.

땀띠 공원은 몸을 담그면 한여름 땀띠가 사라진다는 실개천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특히 대표 프로그램인 '땀띠 귀신사냥 WATER WAR'를 더욱 꼼꼼하게 구성해 스토리가 있는 물놀이를 계획 중이다.

또 등골까지 오싹한 신비의 광천선굴을 축제 기간 개장하고 얼음장같이 시원한 땀띠 샘물 체험과 이색 먹거리인 강냉이 국수 체험, 대화천에 길이 20m의 자연천 워터 슬라이드도 마련한다.

물놀이 마당에서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물풍선 난장과 게릴라 물총 싸움, 물 양동이 퀴즈 등 다채로운 놀이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이밖에도 시원한 물안개 터널과 6천600㎡의 드넓은 코스모스밭(포토존)을 마련했다.

야간 문화예술공연 등 볼거리와 먹거리, 체험거리를 강화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과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7월 1일부터 개장하는 캠핑장은 현재 홈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온라인 예약이 가능하며, 축제와 연계해 운영하는 꿈의 대화 캠핑장은 글램핑 8개소를 추가 설치했다.

캠핑장은 황토방 하우스 2동, 글램핑 8동, 캐빈하우스 1동, 돔 텐트 11동, 데크 12면을 갖췄다.

축제 이후에도 평창백일홍축제(9월 6∼15일), 평창효석문화제(9월 7∼15일)와 연계해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마해룡 축제위원장은 "여름 휴가 기간에 많은 관광객이 축제장을 방문해 시원한 여름을 보내실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 중"이라며 "캠핑장 정비를 비롯해 축제 전반적인 프로그램도 강화된 만큼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

"무더위 물렀거라"…'평창더위사냥축제' 7월 26일부터 시작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 7월26일 부터 8월 5일까지 열려
땀띠공원 일대서 진행...'땀띠 귀신사냥 WATER WAR', 자연천 워터슬라이드 등 즐길거리 풍성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