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감초 '신스틸러'... 명품 조연들의 이야기 '신스틸러에게 묻다'
영화 속 감초 '신스틸러'... 명품 조연들의 이야기 '신스틸러에게 묻다'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6.3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명의 조연 배우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북
정인겸, 진선규 배우부터 김홍파, 안미나 배우까지... 치열한 삶의 이야기 담겨
출처: 북스토리
출처: 북스토리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영화는 혼자서 만드는 것이 아니다. 주목 받는 주연 배우들을 뒷받침해주는 조연 배우들이 있어야 비로소 영화가 완성된다. 스포트라이트를 직접 받진 않지만, 영화를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명품 조연들을 비추는 책이 발간됐다.

신간 '신스틸러에게 묻다'는 매일경제신문에서 영화와 클래식 기사를 쓰는 김시균 기자가 쓴 인터뷰북이다. "낯은 익지만 이름은 잘 떠오르지 않는" 25명의 조연들과의 인터뷰를 담았다.

김 기자는 영화 개봉 전 이루어지는 홍보성 인터뷰가 주연 배우들 위주로 이루어지는 것에 문제의식을 갖고, 주연 배우에 가려졌지만 각자 자리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하고 있는 배우들을 발벗고 찾아나섰다. 각 배우마다 3시간 가량의 인터뷰를 진행해 그들의 삶과 철학, 고뇌를 담아냈다. 

'암살' '안시성' '협상' 등에서 조연으로 활약한 배우 정인겸은 현재 성북동 옥탑방에 홀로 살아가는 자신의 삶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힘든 유년 시절부터 시작해 사흘 밤낮 굶기가 다반사였던 마흔 무렵의 생활까지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오히려 "하수구 막일을 뛰었어도 배우 길은 절대 포기할 수 없다"며 배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며 웃었다. 

또한 '범죄도시' '극한직업'을 통해 조연에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진선규를 비롯해 '공작' '더 테러 라이브'에서 권력자 전문 배우로 발돋움한 김홍파, '강철비'를 통해 잠시 접은 연기에 복귀한 안미나 등 수많은 배우의 이야기를 통해 비쳐지는 치열한 삶이 독자들에게 감동과 울림을 선사한다. 


저자의 따스한 시선이 배우들의 이야기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그의 질문 하나하나에는 배우들을 향한 휴머니즘과 사랑이 담겨있었다.

윤제균 감독은 추천사를 통해 "독자들은 25인 배우들의 삶 너머 인간 김시균까지 보이는 흥미로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영화 속 감초 '신스틸러'... 명품 조연들의 이야기 '신스틸러에게 묻다'
25명의 조연 배우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북
정인겸, 진선규 배우부터 김홍파, 안미나 배우까지... 치열한 삶의 이야기 담겨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