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볼만한 곳] '최은희 영화제'개막...'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등 공연, 음악회 개최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0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 '열녀문'등 영화,음악회 계최
조선 중기 천재 시인이었던 허균의 누이 '허난설헌' 문화제 추진

 

출처:연합뉴스제공
출처:연합뉴스제공

[문화뉴스 MHN 진현목 기자] 경기도 광주시는 지역 출신 영화배우인 고 최은희(1926∼2018)씨를 기리는 영화제 개최를 추진한다고 오늘(7월1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광주 문화콘텐츠 개발 용역'을 마무리하고 실행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경기도 광주시는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최은희가 전한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주제로 영화제를 계획하고 있다. 대표작품인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열녀문', '소금' 등을 재상영하고 초청작 상영회, OST 음악회를 마련하는 등 복합 영화문화축제를 연다는 구상이다. 1947년 영화 '새로운 맹서'로 스크린에 데뷔한 최은희는 김지미, 엄앵란과 함께 1950∼60년대 원조 트로이카로 떠 올랐고 신상옥 감독과 1954년 결혼한 뒤 부부가 함께 한국 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다.최씨와 신 감독은 1978년 차례로 북한 공작원에 납치돼 북한에서 영화를 찍기도 했으며 1986년 3월 오스트리아 빈 방문 중에 미국 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에 성공한 이후 10년 넘는 망명 생활을 하다가 1999년 영구 귀국했다. 시는 또 강원도 강릉에서 광주로 시집온 조선 중기 천재 시인이었던 허난설헌(1563∼1589) 문화제도 오는 10월 개최할 예정이다.

 

 

출처:네이버
출처:네이버

 

문화제를 통해 허난설헌의 문학세계를 조명하고 여성 인권과 능력계발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허난설헌의 묘는 시가인 광주시 초월읍 안동김씨 묘역에 자리했으며 돌림병으로 죽은 두 아이의 무덤과 같이 있다. 동생 허균이 누나의 유작으로 펴낸 '난설헌집'은 중국과 일본에 간행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시 관계자는 '우리나라를 빛낸 광주의 인물들을 문화콘텐츠로 개발해 전 국민이 감동하고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광주를 문화와 역사의 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 '열녀문'등 영화,음악회 계최
조선 중기 천재 시인이었던 허균의 누이 '허난설헌' 문화제 추진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