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화부터 화제, 60일 지정생존자 등장인물, 인물관계도, 줄거리, 몇부작?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0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 놈의 정치꾼들, 싹 다 쓸어버렸으면...’
한번쯤 홧김에 내던졌던 그 말이 현실이 되고 말았다.
출처: 문화뉴스/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
출처: 문화뉴스/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

지난 7월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연출 유종선, 극본 김태희) 폭탄 테러로 국회의사당이 무너지는 오프닝으로 시작한 유명 미국드라마 '지정생존자'를 리메이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지진희(박무진역)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이다. 드라마는 엄청난 테러의 배후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어떤 이들은 테러후에도 '대한민국은 여전히 건재하다는 걸' 보여주고자 지진희(박무진역)과 고군분투할 것이고, 어떤 이들은 박무진을 견제하며 극중에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이다. 탁월한 연기로 구현될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만들어낼 시너지가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책임감있게 만들고 정직하게 해석한 명확한 데이터만큼 이 세상에 가치있는 건 없다'고 믿는 박무진이 내놓을 방안은 무엇일지, 그 속에서 어떤 리더로 성장할지 기대를 모은다.

 

 

출처: 문화뉴스 /
출처: 문화뉴스/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

 

이에 시청자들은 '지정생존자' 뜻에 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정생존자란 미국의 비상시 대통령 계승 절차다. 미국에서 대통령과 부통령 등이 비상사태에 대비, 대통령 계승 순위 내 1명을 선정해 비밀 장소에 대기하게 하는 제도다. 지난 7월1일 방송에서는 국회의사당에서 양진만 대통령(김갑수 분)이 시정 연설을 하는 날 폭탄 테러가 발생, 정치와는 어떤 관련도 없을 것 같았던 박무진(지진희 분)가 대통령 권한대행이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출처:tVN
출처:tvN

60일, 지정생존자'는 총 16부작으로, 원작은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다. 등장인물로는 박무진 역에 지진희, 한주승 역에 허준호, 한나경 역에 강한나, 오영석 역에 이준혁, 윤찬경 역에 배종옥 등을 비롯해 최강연 역에 김규리, 박시완 역에 남우현, 박시진 역에 옥예린 등이 출연한다. 이밖에도 이관묵 역에 최재성, 강상구 역에 안내상, 김단 역에 최진호 등이 출연해 '60일, 지정생존자'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출처:tvN
출처:tvN

60일, 지정생존자'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양진만(김갑수 분) 정부의 비서실장 한주승을 중심으로 비서실 선임 행정관 차영진, 환경부 장관 정책비서관 정수정(최윤영 분), 연설비서관 김남욱(이무생 분), 그리고 아내 최강연까지 이들은 박무진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60일간의 험난한 여정을 함께 할 예정이다. 여기에 박무진을 견제하며 정치적 '밀당'을 벌일 세력들로 야당대표 윤찬경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

첫 화부터 화제, 60일 지정생존자 등장인물, 인물관계도, 줄거리, 몇부작?

‘저 놈의 정치꾼들, 싹 다 쓸어버렸으면...’ 
한번쯤 홧김에 내던졌던 그 말이 현실이 되고 말았다.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